GC녹십자·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개발 ‘속도전’

혈장치료제 연내, 항체치료제 내년 상반기 상용화 가능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7/20 [17:16]

GC녹십자·셀트리온, 코로나 치료제 개발 ‘속도전’

혈장치료제 연내, 항체치료제 내년 상반기 상용화 가능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7/20 [17:16]

혈장치료제 연내, 항체치료제 내년 상반기 상용화 가능

GC녹십자, 임상시험용 제품생산 들어가…임상2상 앞둬

셀트리온, 임상1상 승인받고 환자 투여 시작…개발 박차

 

국내 제약사들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이 점차 속도를 내는 가운데 GC녹십자가 개발 중인 혈장 치료제는 연내에, 셀트리온의 항체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출시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혈장을 원료로 하는 혈장치료제는 안전성이 보장된 대신 대량생산이 어렵다는 한계가 있고, 항체치료제는 대량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는 대신 가격이 비싸다.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제약사들은 국민 안전을 위해 치료제를 무상공급하거나 수익을 최소화하기로 하고, 개발에 우선 속도를 낸다는 전략이다. 

 

 

GC녹십자는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임상시험용 제품 생산을 18일부터 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혈장 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 속에 포함된 다양한 항체를 추출해 만드는 의약품으로, 사측에 따르면 20일 오전 8시 기준으로 1032명이 혈장을 공여하겠다는 뜻을 밝혀 642명의 혈장을 채혈한 상태다.  

 

GC녹십자는 다음주 중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시험계획(IND)을 신청할 예정이며, 승인이 나오면 안전성 확보 판단에 따라 임상1상이 면제돼 임상2상부터 시작된다. 

 

GC녹십자의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치료제 중 가장 안전하면서도 상용화가 빠를 것이라는 관측이지만, 완치자의 혈장을 원료로 하기 때문에 대량생산은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같은날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9월부터 인천송도 1공장에서 10배치 정도의 상업생산을 할 것”이라며 임상2상 종료 이후 긴급사용 승인을 획득하게 되면 환자들에게 즉시 투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1상 시험계획을 승인받고 이번주 투여를 시작하는데, 빠르면 올해 3분기 안에 임상1상을 완료하고 내년 상반기 상용화 절차를 밟는다는 전략이다. 

 

항체치료제의 경우, 대량생산이 가능하긴 하지만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이와 관련해 서 회장은 “총 개발비가 약 3000억원 가량인데, 개발비를 더 낮추는 것은 현 상황에서 무리”라면서도 “코로나19 치료제는 공익재기 때문에 가급적 제조원가를 낮추는 방향으로 전체 치료제의 가격을 저렴하게 할 것”이라 말했다.

 

셀트리온이 송도 생산시설을 최대한 가동한다는 가정하에 코로나 항체 치료제는 연간 600만명분 생산 가능하다. 

 

GC녹십자와 셀트리온에 앞서서는 부광약품이 자사 B형간염 치료제 ‘레보비르’를 코로나19 치료제로 활용하기 위해 지난 4월 임상2상에 돌입했다. 사측은 오는 10월 중에 임상2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국내 제약사들 역시 조금씩 성과를 내비치면서,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정부에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6개월간의 경험을 토대로 장기전에 대비하는 한편,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며 국민들 역시도 협조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우아!(woo!ah!), '저희 많이 사랑해 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