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코로나 직격타 내수‧수출 전년比 30% 감소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8/03 [16:12]

쌍용차 코로나 직격타 내수‧수출 전년比 30% 감소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08/03 [16:12]

 

▲ 렉스턴 스포츠 칸 Dynamic Edition (사진=쌍용차)

 

내수 6,702대, 수출 787대를 포함 총 7,489대 판매

“G4 렉스턴 모델 및 티볼리 에어 재출시” 판매량 늘릴 것

 

쌍용자동차가 지난 7월 내수 6,702대, 수출 787대를 포함 총 7,489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러한 실적은 코로나 19 팬더믹으로 글로벌 수요가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개별소비세 감면 인하 등 내수 진작책 축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30.6% 감소한 것이다.

 

지난 4월 이후 2달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던 내수 판매도 이러한 영향으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 23% 감소했다.

 

수출 역시 주요시장인 유럽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 19 재 확산 우려에 따른 수요 위축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월 대비 62.1% 감소세를 기록했다.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해외시장이 2분기 저점으로 3분기부터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하반기에 G4 렉스턴 부분변경 모델과 티볼리 에어 재 출시 등 신제품 출시와 함께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글로벌 판매를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 '우리의 꿈은 빌보드 1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