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업계, ISO37001 효과 파악…정착 가속화

한국투명성기구 연구과제 진행…협회, 회원사 협조요청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1:08]

제약바이오업계, ISO37001 효과 파악…정착 가속화

한국투명성기구 연구과제 진행…협회, 회원사 협조요청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8/06 [11:08]

한국투명성기구 연구과제 진행…협회, 회원사 협조요청

“윤리경영은 우리 산업의 핵심가치” 내실강화 노력키로

 

국내 제약바이오업계가 ISO37001(반부패경영시스템)의 도입효과를 파악하고 윤리경영 내실을 강화하기 위한 평가에 돌입한다. 현재 방식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거쳐 업계의 윤리경영 정착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회원사 참여를 통한 ‘제약산업 ISO37001 인증사업 도입효과 분석 연구’를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연구기간은 오는 12월31일까지다.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로고.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ISO37001은 전산업 분야에 적용 가능하도록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제정한 반부패 경영시스템이다. 협회는 제약바이오업계의 불공정거래행위 근절을 위해 2017년 10월 2차 이사회에서 ISO37001 도입 및 컨설팅 비용 지원에 대한 ‘의약품 시장 투명성 강화 계획’을 의결한 바 있다. 

 

이후 각사의 노력과 협회의 지원으로 2018년부터 ISO37001 도입을 본격화한지 2년여 만에 47개사가 인증을 받았고, 8월 현재 6개사가 인증 절차를 진행 중인 상황이다.

 

이번 연구과제는 ISO37001의 인증갱신 시점(인증 후 3년)이 도래함에 따라, 도입에 따른 효과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국제비정부기구인 한국투명성기구가 맡았다. 

 

한국투명성기구는 1995년부터 매년 각국의 부패지수(CPI)를 발표하는 국제투명성기구의 한국본부로, 정부‧정치‧시민사회‧일상생활에서 부패척결을 목적으로 활동한다.

 

한국투명성기구는 형식적 시스템 가동이 아닌 지속가능하고 실효성 있는 윤리경영 활동을 추진해야 한다는 판단 하에 ISO37001 인증 제약바이오기업의 도입 전·후 변화를 정성적·정량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하고, 윤리경영 관련 해외평가 제도 및 사례를 조사해 제언키로 했다.  

 

이를 위해 ISO37001 도입 효과에 대한 제약사들의 현장 의견을 수렴해 다각적인 분석을 수행할 계획인데, 제약바이오협회 소속 ISO37001 인증 기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장별 직급·부서 등을 고려해 심층면접·토론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구에서 개발한 지표를 활용해 기업 스스로 지속 점검하고 보완점을 도출하는 등 이번 연구를 중간점검의 기회로 삼아 윤리경영에 대한 산업계 전반의 당위성과 이해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원희목 회장은 “회원사들이 ISO37001을 도입하면서 리베이트 근절에 관한 공감대가 더욱 확산하고 있다. 윤리경영은 전 산업계의 의지를 바탕으로 반드시 이뤄야 하는 지상과제”라며 산업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제약바이오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과 제약바이오강국 도약을 위해서는 R&D 역량과 더불어 윤리적인 투명성이 전제돼야 한다”며 “윤리경영이 우리 산업의 핵심 가치로 확고하게 자리잡을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 '우리의 꿈은 빌보드 1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