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의사수 늘리기, 미봉책에 불과해”

“젊은의사들 목소리에 귀 기울여달라” 대국민 호소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8/07 [14:43]

의협 “의사수 늘리기, 미봉책에 불과해”

“젊은의사들 목소리에 귀 기울여달라” 대국민 호소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8/07 [14:43]

“젊은의사들 목소리에 귀 기울여달라” 대국민 호소

취약지역 의료진 지원‧대우 없이 ‘의사 늘리기’ 안돼

“전공의 빈자리 전문의가 채운다” 의료공백 우려 해소

 

의대 정원확대 및 공공의대 설립을 놓고 7일 오전 7시부터 전공의 단체 파업이 시작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는 “젊은 의사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달라”며 의사수를 늘리는 것은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언성을 높였다. 

 

의협은 “전공의의 주당 100시간이 넘는 살인적인 노동은 오래전부터 사회문제로 다뤄졌다”a며 “상식적 환경이라면 의사 2~3명이 해야할 일을 전공의 한명이 해내는 믿기 힘든 환경이 수십년간 이어져 왔다”고 현장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들은 전공의 근무시간이 긴 이유를 의사수 부족에서 찾으려 하는 정부의 시각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의협은 일선 병원들이 젊은 의사들의 헌신을 일회용 건전지 마냥 원료로 삼아 기형적인 몸집불리기를 지속해왔고, 정부는 이를 개선하기보단 묵인‧방조하며 가성비의 열매만을 취하며 수혜를 누려왔다며 “오늘 젊은 의사들이 분개하는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언성을 높였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코로나19로 의료 취약지역에 의료진이 없는 문제점이 드러났다며 의사수 늘리기로 이를 해결하겠다는 주장을 펴고 있지만, 의료진들은 걸맞는 지원과 대우 없이 의사 수만 늘리는 것은 얄팍한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부의 해법은 수십년간 이어져온 모순을 개선하기 보다는 오히려 강화하고 고착화시킬 것이 분명하다고 우려를 표했다. 

 

의협은 정부가 ‘환자들의 생명을 볼모잡고 있다’며 우려를 표한 것에 대해서도 “젊은 의사들의 파업에 모든 의사들은 모든 지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고 있다. 젊은 의사들이 비운 자리는 교수와 전문의들이 채우고 있다”고 반박했다.

 

의협은 “전공의들이 환자와 국민에 대한 송구스러움으로 움츠려들지 않고 당당하게 목소리 낼 수 있도록 조금의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오늘 하루는 우리가 책임지겠다고 다짐하고 있다. 분만‧응급의료‧중환자치료 등의 필수분야는 더더욱 그렇다”며 “정부가 시키거나 병원의 방침 때문이 아니라 의사들 스스로 우리 사회의 버팀목인 필수의료 기능은 파업에 나서는 순간에도 유지해야만 한다고 누구보다 깊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필수의료분야에 대해서만큼은 정당한 보상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의협은 국민들을 향해서도 “가장 열정적이고 순수하며 때묻지 않은 청년들의 외침이다. 의사는 기득권이며 의사의 단체행동은 집단이기주의, 밥그릇 지키기라는 편견을 잠시 접어두시고 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달라. 일하기에도 바쁜 젊은의사들이 왜 거리로 나설 수밖에 없었는지, 그 과정을 봐달라”고 호소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 '우리의 꿈은 빌보드 1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