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창립멤버, 배기은 前부회장 별세…향년 87세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8/07 [16:49]

효성 창립멤버, 배기은 前부회장 별세…향년 87세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08/07 [16:49]

 

배기은 전 효성그룹 부회장이 7일 새벽 향년 87세로 별세했다.

 

고인이 된 배 전 부회장은 효성그룹의 모태인 동양나이콘 창립 멤버로 그룹경영에 참여한 이후, 섬유 분야 뿐 아니라 화학·IT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며 효성그룹의 성장을 이끌었다.

 

마산고와 서울대 공대를 졸업한 엔지니어인 故 배 전 부회장은 제일모직에 처음 입사했다가, 故 만우 조홍제 창업주 회장을 따라 효성 창업에 참여했다.

 

△동양나이론 사장(1978) △효성중공업 사장(1981) △동양염공 사장(1983) △효성그룹 부회장(1989)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4년까지 효성의 사외이사를 맡아왔다.

 

울산공장 초대 공장장으로서 조석래 명예회장(당시 기획담당 상무)과 함께 효성그룹의 첫 생산기지인 울산공장 건립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등 효성그룹 성장의 기틀을 마련한 1세대 경영인이다.

 

1970년대 들어서는 섬유 사업 중심이던 효성을 화학, 중공업, 전자 부문으로 사업 다각화를 이끄는 등 효성을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큰 기여를 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70년 음료 역사를 담아낸 '롯데칠성음료 70년사' IBA 금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