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10억원 기부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8/13 [15:25]

신한금융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10억원 기부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08/13 [15:25]

 

  • 신한은행, 예산 5억원 배정 및 1천억원 규모 금융 지원
  • 신한카드, 피해 고객 대상 카드대금 청구 유예, 분할 상환
  •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보험료 및 보험계약대출 이자 6개월 유예
  • 신한캐피탈, 수해 피해 기업 금융지원 및  2천만원 상당 이재민 물품지원

 

신한금융그룹이 13일 집중호우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지난 6일 신한은행의 5억원에 이어 추가로 5억원의 기부금을 더해 총 1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추가로 5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는 수해 피해지역 복구 및 물품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앞서 지원을 결정한 신한은행은 5억원 기부금을 활용해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재해 복구사업 지원 및 자원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평일 자발적인 자원봉사를 희망하는 직원들에게는 안전 확보와 코로나 19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 장갑 등 필수 방역용품을 제공할 예정이며, 하루의 유급휴가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신한은행은 수해로 인해 일시적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수해로 많은 피해를 입은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총 1천억원의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수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해 카드대금 상환 청구 유예와 분할 상환 적용, 이자/연체료/수수료 감면 등 다양한 금융지원을 하고 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도 피해 고객들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 및 보험계약 대출이자를 최대 6개월 동안 유예하고 있으며, 폭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지원하기 위해 사고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하기로 했다.

 

신한캐피탈은 수해 피해 기업에 대해 6개월 원금 상환 유에 및 자동 만기연장 등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재민들을 위해 2천만원 상당의 물품 지원을 할 예정이다.

 

이날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수해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그룹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며 “앞으로도 신한금융은 지역 사회와 상생하기 위한 사회책임경영을 꾸준히 실천해 나가겠다” 밝혔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MJ포토] 체크메이트(CHECKMATE), '우리의 꿈은 빌보드 1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