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키우는 현대百그룹, SK바이오랜드 인수

천연 화장품 원료시장 1위 기업 인수로 사업 확장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8/18 [14:02]

‘뷰티’ 키우는 현대百그룹, SK바이오랜드 인수

천연 화장품 원료시장 1위 기업 인수로 사업 확장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8/18 [14:02]

천연 화장품 원료시장 1위 기업 인수로 사업 확장 

현대HCN, SK바이오랜드 지분 27.9%와 경영권 인수

 

현대백화점그룹은 천연 화장품 원료 시장 1위 기업인 SK바이오랜드를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오전 현대HCN은 이사회를 열고 ‘SK바이오랜드 주식 인수 계약체결’에 대한 안건을 의결했다. 인수를 통해 현대백화점 그룹은 계열사인 현대HCN을 통해 SKC가 보유한 SK바이오랜드의 지분 27.9%를 1205억원에 사들이게 됐다. 여기엔 SK바이오랜드 경영권이 포함됐다. 

 

 

현대백화점그룹이 인수한 SK바이오랜드는 1995년 설립됐으며 2015년 SK계열사로 편입된 국내 천연 화장품 원료 시장 1위 기업으로, 천연물을 활용한 추출‧발효‧유기합성 등에 핵심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화장품 원료, 건강기능식품, 바이오메디컬 사업이 주력이며 국내 5개 생산공장(천안‧안산‧오창‧오송‧제주)과 두개의 중국 현지법인(해문‧상해)을 운영 중이다. SK바이오랜드 실적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이 1063억원, 영업이익 145억원이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SK바이오랜드가 화장품 원료를 비롯해 건강기능식품과 바이오메디컬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데다, 향후 사업 확장에 있어서도 유연한 사업 구조를 갖추고 있다고 판단해 인수를 최종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대HCN이 인수 주체로 나선데 대해서는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보유하고 있는데다, 미래지향적인 신사업 추진을 계획하고 있어 이번 투자 목적에 부합된다고 판단했다”며 “중장기적으로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에도 긍정적일 것”이라 덧붙였다. 

 

현대백화점 그룹은 SK바이오랜드 인수 전에 패션 계열사인 한섬을 통해 코스메슈티컬 전문기업의 경영권을 인수하며 뷰티 사업 진출을 선언한 바 있다. 여기에 SK바이오랜드 인수가 더해지면서 화장품 원료 부문 사업역량과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그룹은 이와 함께 현대백화점·현대홈쇼핑·현대그린푸드 등 그룹 계열사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건강기능식품과 바이오메디컬 사업의 경쟁력 강화에도 나설 방침이다. 이를 위해 추가적인 M&A와 투자확대를 계획하고 있는 상황이다. 

 

관계자는 “SK바이오랜드의 주력 사업 중 하나인 건강기능식품 사업의 경우 원료 부문 자체 경쟁력을 활용해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기업을 대상으로 추가 M&A를 검토하고 있으며, 바이오메디컬 사업도 연구개발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인재 확보 등에 투자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번 SK바이오랜드 인수로 3대 핵심사업인 △유통(백화점·홈쇼핑·아울렛·면세점) △패션(한섬) △리빙·인테리어(리바트·L&C)에 이어 뷰티 및 헬스케어 부문으로 사업 외연을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그룹 관계자는 “이번 SK바이오랜드 인수는 그룹의 비전인 토탈 라이프 케어 기업으로서의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이를 발판삼아 앞으로도 뷰티 및 헬스케어 부문에서의 미래 성장동력을 꾸준히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날카로운 모습 드러낸 제네시스 ‘GV7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