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포커스] 정부,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최대 200만원 '맞춤형' 지원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9/13 [19:23]

[이슈포커스] 정부, 소상공인·자영업자에 최대 200만원 '맞춤형' 지원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9/13 [19:23]

[배소윤 아나운서]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200만원을 현금으로 나눠주는 등 맞춤형 지원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정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4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 등 긴급 민생·경제종합대책을 발표했는데요, 이번 대책은 7조8천억원에 달하는 4차 추경과 4조6천억원에 달하는 방역과 경기보강이 핵심입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가 집중된 소상공인과 고용 취약계층, 생계위기·육아부담가구 등 계층에 최대한 두텁게 지원하는 피해 맞춤형 재난지원 방식을 채택한 것이 특징입니다.

 

정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최대 200만원을 현금으로 나눠주고, 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에는 50만원에서 150만원의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추가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실직·휴폐업 등으로 생계가 곤란한 위기 가구에는 최대 100만원을 지급하고, 1인당 20만원을 지원하는 아동특별돌봄 대상도 만 7세 미만에서 초등학생까지로 확대됩니다.

 

13세 이상 전 국민에 휴대전화 요금 2만원 경감과 이른바 '착한 임대인'에 대한 세제 지원 기간은 연말까지 연장합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제8차 비상경제회의 비공개 토론에서 ‘신속’이란 단어를 다섯 번 사용하면서 ‘빠른 지급’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4차 추경안이 담긴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은 “신속한 집행이 관건”이라면서 “그래야 추석 이전에 지급이 돼 많은 국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고, 국민의 필요에 부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화자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MJ영상 관련기사목록
광고
한섬, BTS-SYSTEM 3차 캡슐 컬렉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