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집회 막아라…경찰, 사전차단 나서

“집회금지 통고해, 강행시 집결단계부터 차단”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5:41]

개천절 집회 막아라…경찰, 사전차단 나서

“집회금지 통고해, 강행시 집결단계부터 차단”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09/14 [15:41]

“집회금지 통고해, 강행시 집결단계부터 차단”

가처분 신청 관련 “경찰이 법정출석해 진술할 것”

서울시도 10인 이상 집회금지 10월11일까지로 연장

 

오는 개천절(10월3일) 보수단체들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하겠다고 예고하면서 국민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경찰이 사전단계에서 이를 차단하는 등 강력대응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4일 오전 정례간담회에서 “현재 10명 이상 집회 신고에 대해서는 기존 방침대로 모두 금지통고를 했다”며 “만약 집회가 강행되면 인원집결 단계부터 차단하고 신속히 해산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 말했다. 

 

사전 단계에서부터 모이지 않도록 행정지도를 한다는 것인데, 경찰은 현장병력이나 장비를 이용해 집결단계에서부터 차단하고 즉시 해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하지만 광복절 집회를 주도했던 8·15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가 법원에 집회금지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이 변수 중 하나다. 이를 놓고 일각에서는 지난 8월15일 광화문 집회 때와 비슷한 사태가 재현되는 것 아니냐고 우려하고 있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경찰은 “가처분 신청이 제기되면 서울시와 같이 법정에 출석해서 진술하는 등의 방법으로 적극 공동 대응할 예정”이라 답변했다. 앞서 정부에서도 방역이 최우선이라는 방침 하에 경찰 등이 법정에 출석해 진술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현재 서울 종로구·중구·영등포구·서초구 등에서 9개 단체가 개천절에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으며, 그 건수만 32건에 달한다. 비도심권을 포함하면 10명 이상의 집회는 69건이다. 만일 이들 집회가 강행된다면 또다시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으로 번질 우려가 크다. 

 

현재 서울시는 전역에 내려진 10인 이상 집회금지 조치를 다음달 11일 밤12시까지로 재차 연장한다고 밝힌 상태다. 10월3일 개천절과 10월9일 한글날 집회 자체를 막겠다는 것이다. 서울시는 집회제한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서울지방경찰청과 협력할 방침이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임창정, '독보적인 가창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