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개천절 집회 강행시 단호히 대응할 것”

“광복절 집회가 재확산의 도화선 됐는데, 이해 어려워”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0:22]

정세균 “개천절 집회 강행시 단호히 대응할 것”

“광복절 집회가 재확산의 도화선 됐는데, 이해 어려워”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09/16 [10:22]

“광복절 집회가 재확산의 도화선 됐는데, 이해 어려워”

“소규모 집단감염과 조용한 전파자 도사려…안심 일러”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예고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엄포를 놓았다. 

 

이날 정 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됐고 이로 인해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 그런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들께서 그리운 부모·형제와의 만남까지 포기하고 코로나19와 싸우고 계신 상황을 고려하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지금이라도 집회 계획을 철회해달라고 거듭 촉구했다. 

 

청 총리는 하루 확진자수가 100명 초반대로 떨어진 부분에 대해서도 “긍정적 신호임은 분명하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라는 지뢰와 조용한 전파자라는 복병이 주변에 도사려 결코 안심하기엔 이른 상황”이라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15일에는 송파구 우리교회에서 대면예배 금지 조치를 어기고 교인들이 예배를 진행했다가 10명이 확진판정을 받는 등 곳곳에서 산발적인 감염사례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정 총리는 지난 주말 정부가 수도권 거리두기를 2.5단계에서 2단계로 조정하고 추석 특별방역기간을 정한 것에 대해 “일상생활에 영향이 큰 거리두기 단계를 현 상황에 맞게 조정해 숨을 고르는 한편,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최대 승부처가 될 추석연휴 기간을 보다 철저하게 대비하자는 취지”라며 국민들이 적극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임창정, '독보적인 가창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