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한국형 탈모예측 기술 특허 취득

유전체 분석 기반 탈모예측 기술, 발생위험 등급 판정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9/18 [16:25]

테라젠바이오, 한국형 탈모예측 기술 특허 취득

유전체 분석 기반 탈모예측 기술, 발생위험 등급 판정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9/18 [16:25]

유전체 분석 기반 탈모예측 기술, 발생위험 등급 판정

“한국인 대상 탈모검사 정확도 획기적으로 높일 것”

 

테라젠바이오는 유전체 분석 기반의 탈모예측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18일 밝혔다. 테라젠바이오는 이번 특허 기술을 활용해 탈모 관련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강화하고, 의료기관 등과 연계한 모발케어 사업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특허의 명칭은 ‘탈모의 위험도를 예측하기 위한 조성물, 마이크로어레이 키트 및 이를 이용한 방법’이다. 해당 기술은 유전체상의 특정 염기서열 변이 '단일 염기 다형성(SNP)'을 분석해 남성형·여성형 탈모와 원형탈모증, 휴지기 탈모증 등 다양한 모발 관련 증상의 발생위험 등급을 판정한다.

 

▲ 테라젠바이오가 국내 특허를 취득한 탈모예측 기술 관련 예시. (사진제공=테라젠바이오)

 

테라젠바이오는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 산학협력단(박병철 단국대병원 피부과 교수팀)과 함께 한국인 대상 실증 연구를 실시해 SNP 조합 및 분석 알고리즘 등을 개발했다.

 

지금까지 국내 탈모 예측 검사는 주로 해외 연구자료를 바탕으로 이뤄져 왔기 때문에 수요가 충분함에도 정확도가 낮아 시장에 정착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로 한국인 대상 탈모 검사의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테라젠바이오는 향후 특허기술을 의료기관용 유전자 검사 서비스 ‘헬로진’과 DTC 유전자 검사 서비스 ‘진스타일’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홍경원 테라젠바이오 연구개발 이사는 “이번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한국인 탈모에 영향력이 큰 유전자 추가 발굴과 이에 따른 맞춤형 솔루션 개발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임시연, '화려함 뽐내는 뷰티 디렉터'(맨오브더어쓰 202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