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안심변호사 제도’ 시행

외부변호사 위촉, 부패·공익 대리신고…제보자 익명성 보장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12:57]

서부발전, ‘안심변호사 제도’ 시행

외부변호사 위촉, 부패·공익 대리신고…제보자 익명성 보장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9/22 [12:57]

외부변호사 위촉, 부패·공익 대리신고…제보자 익명성 보장

 

서부발전이 내부 공익신고자의 익명성을 보장하기 위해 서부발전에서 위촉한 외부 변호사가 제보를 접수하고, 자료제출과 진술 등 신고절차를 수행하는 안심변호사 제도를 시행한다. 

 

한국서부발전은 부패·공익신고를 활성화하고 내부신고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안심변호사 제도’를 22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 한국서부발전 본사전경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이 제도는 신고자가 전자우편 등을 통해 안심변호사에게 △부패행위 △청탁금지법 위반 △행동강령 위반 △직장 내 괴롭힘 등 부패·공익 제보를 하면 이후 변호사의 상담을 거쳐 신고절차를 진행한다.

 

신고내용이 조사되면 안심변호사가 공익신고자를 대신해 자료제출과 의견진술 등을 수행해 제보자를 제도적으로 보호하며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법률지원도 제공할 계획이다.

 

최향동 서부발전 상임감사위원은 “부패·공익신고 활성화를 통한 반부패·청렴사회 구현을 위해서는 제보자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가 선행돼야 한다”면서 “적극적인 부패·공익신고 접수를 통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청렴하고 공정한 서부발전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한섬, BTS-SYSTEM 3차 캡슐 컬렉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