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불미스러운 일, 실망 줘 미안”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9/25 [15:03]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 실망 줘 미안”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09/25 [15:0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북한에서 우리 국민이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김 위원장이 이같은 메시지가 담긴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통지문에는 “해상 경계 근무 규정이 승인하는 행동준칙에 따라 십여발의 총탄으로 불법 침입자를 향해 사격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NSC상임위는 지난 24일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 될 수 없다”며 유감을 표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임창정, '독보적인 가창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