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기계로봇산업 발전유공 포상서 ‘국무총리상’ 수상

소‧부‧장 국산화 앞장… 中企 상생 산업생태계 조성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9/28 [19:38]

서부발전, 기계로봇산업 발전유공 포상서 ‘국무총리상’ 수상

소‧부‧장 국산화 앞장… 中企 상생 산업생태계 조성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09/28 [19:38]

소‧부‧장 국산화 앞장… 中企 상생 산업생태계 조성 

 

서부발전이 제조업의 경쟁력 강화와 기술개발 의욕고취, 품질수준 제고를 통한 무역수지 개선을 위해 시행하는 기계로봇산업 발전유공 포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가 주관한 ‘2020년도 기계로봇산업 발전유공 포상식’에서 발전기술처 국산화부 신용식 차장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 서부발전 본사 전경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신 차장은 발전산업 분야의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선도와 중소기업 상생협력 기술생태계 조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상을 수상했다. 특히 가스터빈의 국산화를 위한 다양한 국책과제에 적극 참여해 왔고, 연료전지 시스템, 산소 버너 등 다양한 차세대 기술개발 R&D에도 공헌한 바 있다.

 

서부발전은 2018년 6월 국산화부를 신설해 그 해 10월 발전산업 분야 소재, 부품, 장비 국산화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했다. 이듬해부터는 중소기업이 기술개발에 가장 어려움을 겪는 실증시험을 지원하기 위해 발전설비를 이용한 실증지원(Test Bed) 제도를 마련했고, 2019년 한 해 동안에만 일본산 미분기 핵심부품과 각종 외산 계측기 등 총 229건의 기자재 국산화를 추진했다.

 

또한 신규 중소기업에게 기술개발 참여의 기회를 제공하기위해 최근까지 총 10회의 현장설명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202개 업체 303명에게 국산화 기술개발 기회를 제공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주 ‘빛의벙커’ 전시 지원 쿠폰으로 관람하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