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北피격 공무원 아들 편지에 "마음이 아프다"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0/06 [16:32]

문 대통령 北피격 공무원 아들 편지에 "마음이 아프다"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10/06 [16:32]

문재인 대통령이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이모씨의 고등학생 아들 친필 편지에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마음을 이해한다. 나도 마음이 아프다”며 메시지를 냈다.

 

문 대통령은 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해경의 조사 및 결과를 기다려보자. 어머니, 동생과 함께 어려움을 견뎌내길 바라며 위로를 건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씨의 아들은 전날 문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 편지를 통해 “아빠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왜 아빠를 지키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며 “고통의 주인공이 대통령님의 자녀 혹은 손자라고 해도 지금처럼 할 수 있느냐”는 메시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청와대는 피격 공무원의 아들 편지가 청와대로 전달되는 대로 답장을 쓴다는 계획이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루이비통, 유니세프와 파트너십으로 5년간 145억원 모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