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음란물 전송에 성비위까지

국감 제출자료에 직원 음란물 파일 전송내역 다수 담겨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15:02]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음란물 전송에 성비위까지

국감 제출자료에 직원 음란물 파일 전송내역 다수 담겨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0/10/08 [15:02]

국감 제출자료에 직원 음란물 파일 전송내역 다수 담겨

김영주 의원 “공무원이 근무지에서 음란물 전송, 안될 일” 

민주평통, 품위손상으로 해촉된 자문위원 1000여명 달해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가 의원실에 국정감사 자료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불법 음란물 전송기록이 나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특히 해당 기록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의 업무용 컴퓨터에서 USB로 전송된 파일목록인 것으로 밝혀져, 공무원이 근무지에서 음란물을 보관하고 전송했다는 날선 비난이 쏟아졌다.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때아닌 ‘야동(야한 동영상)’이 문제가 됐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에서 의원실로 제출한 국감자료 파일 중에 업무와 전혀 관련 없는 파일이 무더기로 전송됐다”며 문제의 파일 제목들을 공개했다. 

 

의원실에서 정리한 파일제목 들에는 ‘▲줌 급한 여자.mpg’, ‘자★방 애인.avi’, ‘까무러치는 여자 몰카.wmv’ 등 선정적 제목들이 가득했고, 해당 정리목록이 국감장 TV화면에 나오자 여야 의원들은 술렁이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영주 의원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직원들이 인터넷에서 내려 받은 파일을 업무 컴퓨터에 옮기려고 USB 이동식 저장장치를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공무원이 근무지에서 불법 음란물을 보관·전송한다는 것은 있어선 안될 일”이라 언성을 높였다. 

 

김 의원은 음란물 외에도 음원·영화·게임 등 개인취미와 관련한 파일을 전송한 경우도 많았다며 해당 파일을 전송한 직원을 법에 따라 징계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이러한 지적에 이승환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은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며 철저하게 보안조치를 취하는 한편 문제의 직원에 대해서도 징계조치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별도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자문위원 중 품위손상 등으로 해촉된 자문위원이 1000여명에 달한다며 문제가 된 사례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북유럽협의회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던 A씨는 동료 여성위원에게 “XX밖에 보이지 않아 다른 생각을 할 수 없다” 등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가 올해 2월 해촉됐고, 강원 고성군협의회장으로 활동했던 A씨는 여성위원을 성추행했다가 9월 해촉된 바 있다. 

 

이 의원은 “평통자문위원이 직무불성실이나 품위손상으로 물러난다면 헌법기관인 평통의 권위와 신뢰도 그만큼 추락하는 것이다. 위촉과정에서 신중을 기하고 위촉 후에도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우아!(woo!ah!), '저희 많이 사랑해 주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