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임원의 출입증 악용…국회 관리체계 ‘도마 위’

국회기자연합회 “출입기자증 악용, 국회 쇄신 기회로 삼아야”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17:17]

삼성전자 임원의 출입증 악용…국회 관리체계 ‘도마 위’

국회기자연합회 “출입기자증 악용, 국회 쇄신 기회로 삼아야”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10/08 [17:17]

국회기자연합회 “출입기자증 악용, 국회 쇄신 기회로 삼아야”

“국회 사무처, 신규 출입등록 제한 등 악용 안돼” 감시 촉구

 

삼성전자 임원이 국회 출입기자 등록증을 이용해 국회 건물을 자유롭게 드나든 사실이 폭로되면서 국회 사무처의 출입기자증 관리 체계가 도마위에 올랐다. 

 

현재 국회사무처가 국회 출입기자제도 개선 방안에 나설 것을 예고한 가운데, 국회기자연합회(이하 연합회)는 8일 “삼성전자 간부의 국회 출입기자증 악용을 계기로 국회 쇄신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 국회의사당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이날 연합회는 성명서를 통해 “삼성전자 간부의 국회 출입기자증 악용 사례는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국회가 출입증 관리의 쇄신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단순히 삼성전자로부터 진상규명과 사과를 받을 것이 아니라 국회 출입 관리 시스템 전반적인 쇄신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연합회는 “지난해 박순자 전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은 민간기업의 대관업무를 담당하면서 국회 출입을 자유롭게 하기 위해 의원실 인턴으로 기용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있었다”면서 일련의 일들이 비단 국회 출입기자증 악용에만 그칠 문제는 아니라 꼬집었다. 

 

그러면서 “현재 대관업무 담당자들이 국회를 어떤 식으로 출입을 하는지 국회사무처는 조사해서 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연합회는 삼성전자 간부의 국회 출입기자증 악용 사례를 계기로 인터넷 신문의 취재 환경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서도 단호히 반대입장을 보면했다. 

 

이들은 “국회 사무처는 이번 기회에 신규 출입 등록을 제한하는 등의 악용은 삼가야 한다”며 “이번 사건을 인터넷 신문들의 취재 환경을 탄압하는 계기로 삼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가 공개한 ‘공공 전세주택’의 모습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