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총, 중국 현대미술 한국 교류전 개최

중국 현대미술 한국 교류전-예술과 평화’ 기획전시…11월 6일 개막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19 [14:11]

한국예총, 중국 현대미술 한국 교류전 개최

중국 현대미술 한국 교류전-예술과 평화’ 기획전시…11월 6일 개막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10/19 [14:11]

중국 현대미술 한국 교류전-예술과 평화’ 기획전시…11월 6일 개막 

 

한·중 양국 우호 증진과 교류 활성화를 모색하기 위한 중국 현대미술 한국 교류전이 열린다.

 

(사)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회장 이범헌, 이하 한국예총)는 오는 11월 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대한민국예술인센터 4층 로운 갤러리에서 2주간 ’중국 현대미술 한국 교류전-예술과 평화’ 기획 전시회가 막을 올린다고 19일 밝혔다.

 

▲ 중국 현대미술 한국 교류전 포스터 (사진제공=한국예총)


이번 전시회는 서울시 민간국제문화교류 활성화 지원 사업의 하나로 한국예총이 주최와 주관을 맡았으며 서울특별시, 중국문화원, 산동성 문화여유청,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후원을 받아 한중 양국 우호 증진과 교류 활성화를 목적으로 진행된다.

 

전시회에는 한중 미술계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할 예정이다. 먼저 연계 프로그램인 한중 세미나가 11월 7일 오프라인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되며, 한중 교류 확대를 통한 동반 세계화 방안을 공유하고 동양 미술의 정체성을 구축해 나갈 방법을 이야기한다.

 

부대 행사로 예정됐던 서울 문화투어는 현장 미술가와 미술 대표자들과의 현안 관련 상호 토론회로 대체된다. 토론회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야 하는 시점에 맞춰 문화예술 상호 교류의 새로운 방향이 제시될 예정이다.

 

한국예총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현재 신설이 논의되고 있는 산동성 국제 비엔날레에 한국 작가의 정례적 초청 및 참여를 활성화하고 양국 미술계가 협업하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예총 이범헌 회장은 “이번 행사는 지리적, 인적 근접성이 높은 중국 산동성과 서울 도시 간 예술교류의 시발점이 될 것이며, 양국이 발전적이고 활발한 교류의 기조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한국예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루이비통, 유니세프와 파트너십으로 5년간 145억원 모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