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술, 미‧독‧중 3개국과 교류전으로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0/21 [14:53]

한국미술, 미‧독‧중 3개국과 교류전으로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10/21 [14:53]

국립현대미술관이 한국미술을 세계에 알리는 국제화 사업의 일환으로 2021~2022년 미국 뉴욕 구겐하임미술관, LA카운티미술관, 중국 중국미술관, 독일 칼스루헤 미디어아트센터(ZKM) 등 해외 주요 미술기관과 공동기획 교류전 개최를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 국립현대미술관 '김순기' 전시 전경 /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뉴욕 구겐하임미술관

‘아방가르드 1960~1970년대 한국의 실험미술’展

 

미국 동부 지역을 대표하는 뉴욕의 구겐하임미술관과는 ‘아방가르드 1960~1970년대 한국의 실험미술’ 전을 공동으로 기획한다. 전시는 한국 미술사를 맥락으로 ‘청년작가연립’전부터 ‘AG’전 그룹 등 당시의 실험 미술 활동을 담은 주요 작품 및 자료들과 함께 이강소, 이건용, 이승택, 김구림, 성능경 등 대표 미술가들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며 2022년 양 기관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특히 ‘청년작가연립전’은 국전 중심의 구상회화와 앵포르멜이 중심이던 한국화단에 탈평면적 실험예술을 선보인 첫 시도였으며, ‘S.T’ 그룹은 당시 한국미술의 딜레마로 언급되던 논리와 분석의 부재를 오브제와 입체, 이벤트로서 극복하고자 한 선구적 집단으로서 의의를 지닌다. 이번 교류전에서는 1960~70년대를 중심으로 한국 실험미술의 맥을 짚어내는 전시, 출판, 학술행사가 양 기관의 공동연구와 협업을 통해 총망라된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미술관

한국 근대미술 주제로 한 기획전

 

미국 서부 지역 최고의 현대미술관으로 손꼽히는 로스앤젤레스 카운티미술관(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LACMA)에서는 한국 근대미술을 주제로 한 기획전이 2022년 가을 개최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한국 근대미술을 주제로 한 전시가 일본에서는 개최된 바 있으나 미국이나 유럽에서 이 시기 한국미술에 주목한 기획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은 LACMA와 전시 공동주최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올해 6월 체결하고, 전시 개최를 위한 공동 연구와 실무 협력을 약속했다. 

 

전시는 1900년대부터 1960년대 한국 근대기 주요 작가의 대표작을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유화, 한국화 뿐 아니라 당시 사진 자료를 통해 시대상을 소개함으로써 한국 역사와 미술의 역동성을 세계에 알리는 중대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중국미술관

한중수교 30주년 소장품 교류전 학술행사

  

중국의 국립현대미술관에 해당하는 중국미술관(中國美術館)과는 2022년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소장품 교류전 및 국제학술행사를 공동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과 중국미술관은 전시교류 및 공동 학술연구, 인적교류에 대한 MOU를 올해 6월 체결했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는 중국미술관 소장 서비홍, 임풍면, 반천수, 부포석, 우비암, 오창석, 조지겸, 제백석, 오작인 등 중국 근·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품들이 소개되며, 중국미술관에서는 한국 근·현대미술 대표작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공동기획 교류전을 통해 앞으로도 한국미술의 진면목을 세계에 알리는 데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루이비통, 유니세프와 파트너십으로 5년간 145억원 모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