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도시정비 역대급 실적 코앞…現누적 수주액 4조4491억 원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0:10]

현대건설, 도시정비 역대급 실적 코앞…現누적 수주액 4조4491억 원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10/26 [10:10]

 

▲ 현대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된 한남3구역 투시도 / 현대건설 제공

 

도시정비사업 올해 누적 수주만 4조4491억

한남3구역 시공사선정 등 14곳 시공권 확보

2016년 이후 매년 1조원 이상 수주

 

현대건설이 지난 20일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권을 확보하며 올해 도시정비 수주 실적을 4조4491억 원으로 끌어올렸다. 이같은 추세라면 창사 이후 최대실적 달성도 멀지 않았다는 전망이다.

 

지난 2016년 이후 매년 도시정비사업에서 1조 원 이상을 수주해 오던 현대건설이 올해 역대 최대 규모 재개발사업인 서울 용산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선정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 2017년 4조 6,468억원의 도시정비사업 수주 실적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현대건설은 올해 서울 신용산북측2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3,037억원)을 시작으로 ▲부산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4,160억원), ▲대전 대흥동 1구역 재개발사업(853억원), ▲서울 장위11-2 가로주택정비사업(402억원), ▲원주 원동나래구역 재개발사업(2,080억원), ▲서울 제기제4구역 재개발사업(1,590억원), ▲대구 도원아파트 가로주택정비사업(824억원), ▲부산 반여3-1구역 재건축사업(2,441억원),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1조 7,378억원), ▲서울 홍제3구역 재건축사업(1,687억원), ▲대전 대동4·8구역 재개발사업(2,667억원), ▲제주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사업(2,930억원), ▲서울 노량진4구역 재개발사업(1,988억원), ▲진주 이현1-5구역(이현주공) 재건축사업(1,004억원),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사업(3,227억원) 등 수도권 뿐만 아니라 부산, 대구, 대전 등 주요도시의 15개 사업지에서 총 4조 4,491억원 규모의 시공권을 따냈다.

 

2년 연속 1위 달성 및 사상 최대 실적 경신을 눈 앞에 둔 현대건설의 선전은 매년 축소되고 있는 도시정비사업 수주 총액에서 거둔 실적이라 더욱 주목받고 있다. 현대건설은 올해 사상 최대 실적 경신과 함께 수주 잔고 15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며, 향후 지속적인 수주를 통해 15조원 수준의 수주 잔고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업계 최고수준의 탄탄한 재무구조와 현금유동성 그리고 명품 브랜드를 갖고 있기에 수주전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었다.”며, “올해 4분기 예정된 사업지에서도 현대건설만의 브랜드 철학과 기술 노하우를 살려 역대 최대실적 달성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부가 공개한 ‘공공 전세주택’의 모습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