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 이영 의원과 조선일보에 "법적대응"

"국민의힘 이영 의원, 허위사실 유포…조선일보, 가짜뉴스 보도"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0/10/26 [10:35]

광복회, 이영 의원과 조선일보에 "법적대응"

"국민의힘 이영 의원, 허위사실 유포…조선일보, 가짜뉴스 보도"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0/10/26 [10:35]

"국민의힘 이영 의원, 허위사실 유포…조선일보, 가짜뉴스 보도"

 

광복회가 국감현장에서 허위사실을 주장한 이영 국회의원과 이를 보도한 조선일보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 광복회관  ©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지난 22일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이영 의원은 광복회에 대해 “한강 편의점 편법계약 및 수익금 행방이 불분명하다”며, “김원웅 광복회장은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광복회는 지난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광복회는 한강 편의점 운영과 아무런 관계가 없으며, 운영에 전혀 관여하지도 않았다”며, “사실 확인도 없이 ‘서울시와 광복회 편법계약, 수익금 행방 불분명’을 운운한 이영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자질이 부족한 건가, 아니면 악의적인가”라고 질타했다. 

 

또한 “이 같은 허위사실을 단독으로 보도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가짜뉴스를 보도한 조선일보는 아직도 천황폐하를 위한 충성심이 굳건한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광복회는 이 사안에 대해 이영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와 조선일보의 가짜뉴스 보도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고, 그에 대한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대백화점 판교점, 스위스 프리미엄 시계 '론진' 오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