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뿌링클’…누적 판매량 5200만개 돌파

전국민이 1개씩 먹은 수준, 출시 6년만에 이뤄낸 성과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6:32]

bhc치킨 ‘뿌링클’…누적 판매량 5200만개 돌파

전국민이 1개씩 먹은 수준, 출시 6년만에 이뤄낸 성과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11/26 [16:32]

전국민이 1개씩 먹은 수준, 출시 6년만에 이뤄낸 성과

올해만 1500만개 판매…작년에 세운 최고기록 갈아치워

“부분육 공략과 사이드메뉴로 선택폭 넓힌 것 주효해”

 

치킨 브랜드 bhc치킨은 자사 대표메뉴 ‘뿌링클’의 누적판매량이 5200만개를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출시 6년 만에 이뤄낸 결과에 대해 bhc치킨은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우리나라 총 인구수 5178명보다 많은 수치라며  “우리나라 전 국민이 뿌링클 1개씩 먹은 수준”이라 강조했다. 

 

▲ bhc치킨의 대표메뉴 뿌링클. (사진제공=bhc치킨)  

 

지난 2014년 11월3일 출시된 뿌링클은 치즈 시즈닝을 입힌 치킨을 달콤새콤한 소스에 찍어 먹는 새로운 방식으로 젊은층을 중심으로 선풍적 인기를 끌었다. 그 당시 보름만에 1위 메뉴를 뛰어넘는 판매량을 달성했으며, 올해는 1500만개의 판매량을 달성했다. 

 

특히 올해 판매량은 출시 이후 최고 판매량을 달성했던 지난해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출시 후 6년이 지난 후에도 자체 최고기록을 계속 경신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뿌링클의 지속적인 성장세에 대해 사측은 출시 당시 주요 소비자층이였던 학생들이 성인이 되어서도 제품을 찾게 되면서 중·장년층으로의 소비층 확산과 뿌링클 제품 라인업 확대로 소비자 선택의 폭이 확대된 것이 주요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bhc치킨은 지난해 부분육 시장을 적극공략하면서 지난해 12월 윙·봉 등 날개부위로 구성된 ‘뿌링클 윙’을 선보인 이후 올해초에는 닭다리로만 구성된 ‘뿌링클 스틱’, 닭다리와 날개부위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뿌링클 콤보’를 출시하며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지난해 치킨업계 사이드 메뉴 돌풍의 중심이었던 달콤바삭치즈볼에 뿌링클 시즈닝을 입힌 ‘뿌링치즈볼’을 비롯해 뿌링감자·뿌링소떡·뿌링핫도그 등 시즈닝을 접목한 사이드 메뉴를 연달아 선보이기도 했다. 

 

bhc치킨 연구소 김충현 상무는 “부분육 시장 확대, 다양한 사이드메뉴 출시 등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다양한 제품 개발에 힘쓰고 있다”며 “앞으로도 빠른 트렌드 분석과 소비자 니즈에 맞는 제품 개발에 집중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드림캐쳐, 개인 콘셉트 포토 공개 완료...'신비감+묘한 매력 발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