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 30년 만에 점포수 1만5000점 돌파

1990년 1호점 오픈 이후 최근 야탑선경점 오픈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2:05]

편의점 CU, 30년 만에 점포수 1만5000점 돌파

1990년 1호점 오픈 이후 최근 야탑선경점 오픈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11/30 [12:05]

1990년 1호점 오픈 이후, 최근 야탑선경점 오픈해

시대별 고객 니즈 맞춘 컨텐츠, 히트상품들 성공견인 

BGF리테일 이건준 사장 “자랑스러운 수출 브랜드 되겠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가 1990년 10월 1호점인 가락시영점 오픈 이후 국내와 해외진출 매장을 포함해 글로벌 점포수 1만5000점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CU의 1만5000번째 매당은 야탑선경점으로, BGF리테일 이건준 사장은 글로벌 개점 현판식에 참석해 대한민국을 중심으로 세계로 뻗어나가는 K-편의점 CU의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 CU 올림픽광장점. (사진제공=BGF리테일) 

 

CU가 처음으로 점포를 오픈한 것은 1990년 10월 1호점인 가락시영점이 시작이었다. 이후 1만1000일, 약 30년 1개월의 시간이 걸린 끝에 이번에 1만5000점을 오픈했다는 설명이다. CU는 연평균으로는 약 500개, 월평균 42개, 일평균 1.4개의 점포를 개점했다. 

 

CU는 1호점을 시작으로 △2000년 643개 △2005년 3151개 △2010년 5345개 △2015년 9409개 △2020년 11월 1만5000개 등 꾸준히 점포수를 늘려왔다. 

 

국내 시장의 내실있는 성장을 토대로 지난 2018년에는 업계 최초로 몽골 시장에 편의점 사업을 수출해 11월 말 102호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말레이시아 시장에도 잇따라 진출해 내년 상반기 1호점 개점을 앞두고 있다.

 

CU는 이러한 성장에 대해 지난 30년간 가맹점주들과의 파트너십을 최우선으로 점주친화형 가맹 시스템을 꾸준히 구축해 온 결과라고 강조했다.

 

CU는 가맹점주의 수익성 강화와 권익향상을 위해 업계최초로 수익 배분율을 최대 80%로 늘린 새로운 가맹형태를 도입했으며, 매년 가맹점 상생협약을 맺고 생애주기별 관리 프로그램을 실행하고 있다.

 

또한, 점포 매출 개선 프로그램인 ‘클리닉 포 씨유(Clinic for CU)’를 통해 맞춤형 컨설팅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노무·법률·세무 무료상담과 의료서비스 할인 혜택 등 업계 최고 수준의 가맹점 지원 제도를 제공해 호응을 얻고 있다. 

 

CU는 또한 편의점 인프라의 고도화를 위해 최근 5년간 약 6000억 규모의 대대적인 투자를 추진하며 △모바일 플랫폼 포켓CU 개발 △차세대 POS 시스템 도입 △중앙물류센터(CDC) 가동 등 대대적인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진행하기도 했다.

 

▲ 1990년 처음 1호점을 오픈했던 CU는 최근 1만5000호점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BGF리테일)

 

급변하는 고객들의 니즈에 맞춰 끊임없이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컨텐츠의 혁신을 이끌어냈다는 점도 CU의 성공요인으로 꼽힌다.

 

슬러시·삼각김밥을 팔던 초창기부터 PB브랜드 HEYROO를 운영하고 있는 지금에 이르기까지 백종원 도시락, GET 커피, 콘소메맛팝콘, 델라페 아이스드링크, 자이언트 시리즈 등 시대별 히트상품들이 즐비하다.

 

생활 서비스 역시 초기 공공요금 수납, 현금인출, 휴대폰 충전 서비스 등을 넘어 금융·IT·이커머스 등 다양한 분야와의 협업을 통해 현재는 배달서비스, 보험판매, 무인복합기, 그린세이브(마감할인), 구독쿠폰 서비스까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서비스를 지속 도입하고 있다.

 

점포의 형태도 시대 흐름에 따라 카페형 편의점, 약국병설형 편의점, 이동형 편의점, 금융 키오스크 편의점, 하이브리드 편의점, 안면인식 AI 편의점, 친환경 편의점(그린스토어), 아트갤러리 편의점 등 다양한 모습으로 진화를 거듭했다.

 

최근에는 △전국 직영점 생분해성 친환경 봉투(PLA) 도입 △간편식 친환경 용기 사용 △물류센터 태양광 발전소 운영 △도시숲 만들기 △해양 쓰레기 수거 봉사활동 등 환경경영에도 힘을 쏟고 있다. 그 결과 업계 최초로 국제표준 환경경영시스템 ISO 14001 인증을 취득한 데 이어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의 ESG 평가에서도 편의점 업계 유일 종합등급 A를 받았다.

 

CU관계자는 “Be Good Friends(BGF), 좋은 친구 같은 기업이라는 아이덴티티를 적극 실천하기 위해 국내 최대 편의점 네트워크를 활용해 공익 인프라로서의 역할도 꾸준히 해오고 있다”며 “지난 30년간 고객과 가맹점주들을 향한 한결같은 마음으로 내실과 외형성장을 모두 이뤄온 만큼 이젠 국내를 넘어 해외로 뻗어나가는 자랑스러운 수출 브랜드가 될 것”이라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LG트윈타워에 등장한 ‘바리스타 로봇’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