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폐위기 모면한 신라젠, 1년 개선기간 부여

1년 뒤 기심위서 상장폐지 여부 재의결 하기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2/01 [10:53]

상폐위기 모면한 신라젠, 1년 개선기간 부여

1년 뒤 기심위서 상장폐지 여부 재의결 하기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12/01 [10:53]

1년 뒤 기심위서 상장폐지 여부 재의결 하기로

시장거래정지 지속되면서 발 묶인 신라젠 주주들

 

벼랑 끝에 선 신라젠이 개선기간 1년을 받으며 상장폐지 위기를 간신히 모면했다.

 

30일 한국거래소는 기업심사위원회를 열고 신라젠에 개선기간 1년을 부여하기로 심의·의결했다. 현재 신라젠은 매매거래 정지 상태기 때문에 개선기간 동안 신라젠 주식은 거래할 수 없다. 

 

 

기업심사위원회에서 내년도 11월30일까지 개선기간을 부여하면서, 신라젠은 개선기간 종료 후 영업일 기준 7일 이내에 개선계획 이행에 대한 내역서와 결과에 대한 전문가 확인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이후 거래소는 서류 제출일로부터 15영업일 이내에 다시 기업심사위원회를 열고 개선계획 이행 여부를 살펴본 뒤, 상장폐지 여부를 재의결 하게 된다. 

 

문은상 전 신라젠 대표이사 등은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이용해 자본없이 회사를 인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상태다. 이와 함께 펙사벡의 임상실패를 사전에 알고 보유 중인 주식을 미리 팔아 부당하게 시세차익을 취했다는 의혹도 함께 받고 있다. 

 

이러한 의혹이 불거짐에 따라 5월4일 거래소는 신라젠의 시장거래를 정지시켰으며, 현재 많은 수의 신라젠 주주들이 발이 묶인 상태다. 신라젠 소액주주는 지난해말 기준 16만8778명에 달한다. 

 

그동안 거래재개를 촉구해왔던 신라젠 소액주주들은 기심위의 이번 결정에 불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상장폐지까지 1년의 시간을 벌었다 하더라도 그동안 주식거래가 막히기 때문에 주주들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사측은 이번 결정에 대해 외국 파트너사 및 기관들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주식거래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우아한 현대의 황후 김소현 ‘명성황후’를 입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