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인공지능(AI)활용한 기술문서 리스크 프로그램 개발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20/12/02 [10:08]

대우건설, 인공지능(AI)활용한 기술문서 리스크 프로그램 개발

최재원 기자 | 입력 : 2020/12/02 [10:08]

▲ 대우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기술문서 리스크 분석 프로그램‘DAIA(Daewoo A.I Documents Analysis Program)’를 개발했다. /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기술문서 리스크 분석 프로그램 ‘DAIA’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해외PJ 입찰시 많은 인원과 시간을 투입해 기술 문서를 분석하고 검토하지만 입찰 준비기간이 짧아 수천에서 수만 페이지에 달하는 입찰 문서를 충분히 검토할 시간이 부족한 경우가 적지 않게 발생했다.

 

새롭게 도입한 지능형 분석프로그램은 컴퓨터가 단어의 개념을 이해해 처리하는 ‘온톨로지 존재하는 사물과 사물 간의 관계 및 여러 개념을 컴퓨터가 처리할 수 있는 형태로 표현하는 것’를 활용해 기술문서의 리스크를 분석·검토한다.

 

이 프로그램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이용해 입찰 문서 중 위험도가 있는 부분을 찾고, 발생할 위험요소를 사전에 분석해 입찰검토자에게 제공한다. 사용자는 해당 위험요소와 관련된 과거의 유사 프로젝트에서의 성공·실패 사례와 전문가가 조언한 내용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대우건설의 해외 토목 사업을 기반으로 구현했으며, 사내 전문가들의 노하우를 시스템화하고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Lessons Learned 데이터도 온톨로지 알고리즘에 탑재했다. 

 

지난 9월에 수주한 홍콩 북부 Fanling 지역의 기존 고속도로와 신도시를 연결하는 왕복 4차 고가도로 건설공사인 홍콩판링도로PJ 입찰 문서를 활용해 시범 검토했으며, 추후 해외 다수의 PJ에 적용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기술문서의 검토 기간을 단축하고, 위험요소를 사전에 검토해 설계 품질을 높이고 선제적인 리스크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다”며, “인공지능을 활용한 기술을 건설 분야에 확대 적용하고, 4차 산업에 적합한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시스템을 만들어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LG트윈타워에 등장한 ‘바리스타 로봇’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