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하루 전, 코로나19 확진자 ‘511명’…또 500명대

바짝 긴장하는 방역당국, 이미 2.5단계 기준 충족한 상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12/02 [14:46]

수능 하루 전, 코로나19 확진자 ‘511명’…또 500명대

바짝 긴장하는 방역당국, 이미 2.5단계 기준 충족한 상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12/02 [14:46]

바짝 긴장하는 방역당국, 이미 2.5단계 기준 충족한 상태

수도권에서 대부분 나와, 학교·학원·모임·주점 등 위험경보

수능 지나면 확진자수 치솟을까…촉각 곤두세운 방역당국

 

2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511명을 기록하며 나흘 만에 또다시 500명대로 올라섰다. 한동안 400명대를 이어가다가 수능을 하루 앞둔 2일 다시 500명대로 올라서면서 대규모 확산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밝힌 바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국내 발생 신규확진자는 지역발생이 493명, 해외유입 사례는 18명으로 총 511명에 달했다. 국내 코로나19 누적확진자수는 3만5163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92명, 경기 143명, 인천 21명 등 수도권이 356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비수도권의 경우 부산이 31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전북 26명, 충북 16명, 강원 12명, 광주 10명, 세종·경남 각각 7명, 울산·충남 각각 6명, 대전 5명, 대구·경북 각각 4명, 제주 2명, 전남 1명 등이다.

 

주요 발병사례를 보면 서울 구로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전날까지 8명이 확진됐고, 대치동의 보습학원에서 14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세종 PC방에서도 집단발병이 확인되면서 10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부산 사상구의 한 교회에서 교인 30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는가 하면 전북 군산시 주점모임에서 23명, 광주 직장·동호회 모임 등에서 23명 등 확진 사례가 속출하는 모습이다. 

 

학교·학원 및 각종 모임과 주점·PC방 등 일상생활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는 사례가 속출하면서 당국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앞서 방역당국에서 현 추세가 이어지면 1~2주 뒤에는 하루 확진자가 1000명까지 치솟을 수 있다고 경고한 만큼, 거리두기 단계를 높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현재 확진자수 추세를 보면 이미 전국적 유행이 본격화된 2.5단계 기준(전국 400명∼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을 충족한 상황이지만, 수도권은 강화된 2단계 전국적으로 2단계 조치만 시행 중인 상태다. 

 

일각에서는 내일 있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나고 나면 확진자 수가 가파르게 치솟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내일 있을 수능에는 일반수험생과 자가격리자, 확진자 수험생을 포함 49만3933명이 응시할 예정이다. 

 

일반 수험생들은 시험장 입실시 발열검사를 받고 열이 없으면 일반 시험실에서 수능을 치르지만 열이 나거나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수험생은 별도로 마련된 시험실에서 수능을 치르게 된다. 

 

자가격리 수험생은 별도의 시험장에서 시험을 보게 되며, 확진자 수험생들은 병원·생활치료 시설에서 감독관 보호 조치 아래 수능을 치를 예정이다. 

 

하지만 시험장 소독과 좌석 띄우기, 발열체크와 마스크 착용 등의 지침을 준수한다 해도 많은 인원이 한곳에 모여서 시험을 치르기 때문에 밀집은 불가피한 실정이다. 때문에 교육부는 물론 방역당국에서도 내일 있을 수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우아한 현대의 황후 김소현 ‘명성황후’를 입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