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맵, 정보유출 논란에 모두 '비공개'

개인정보위, 위법사항 발견될 경우 검사 계획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5:16]

카카오맵, 정보유출 논란에 모두 '비공개'

개인정보위, 위법사항 발견될 경우 검사 계획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1/01/15 [15:16]

 

▲ 카카오맵


최근 개인정보 유출 논란을 겪은 카카오맵과 관련해 정부가 즐겨찾기 개인정보 비공개 전환을 요청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카카오맵 서비스 이용자의 즐겨찾기 폴더 기본설정이 ‘공개’로 되어 있어 폴더에 포함된 개인정보가 다른 사람들에게 공개되고 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15일 카카오에 기존 생성된 카카오맵 즐겨찾기 폴더를 모두 비공개토록 전환 요청했다.

 

현재까지 카카오는 카카오맵 즐겨찾기 폴더 생성 시 기본설정을 ‘공개’에서 ‘비공개’로 조치했으나 기존 생성 폴더의 내용이 계속 공개된 상태였다.

 

카카오는 정부 요청에 따라 15일부터 기존에 생성된 즐겨찾기 폴더 내용도 모두 비공개로 전환키로 했다.

 

한편, 개인정보위는 본 건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 후 위법사항이 발견될 경우 검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