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민주 갈라치기…이재명 "저는 자랑스런 민주당원"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1/18 [09:35]

李-민주 갈라치기…이재명 "저는 자랑스런 민주당원"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1/18 [09:35]

 

▲ 이재명 경기도지사  ©문화저널21 DB

 

이낙연 대표의 ‘사면 카드’ 이후로 나 홀로 여권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오른 이재명 지사에 대한 야권의 본격적인 누르기가 시작된 모습이다.

 

이 지사와 당과의 갈등을 표면화시켜 갈등을 부추기는 모습이 대표적이다. 18일 일부 보수언론을 중심으로 이 지사가 재난소득 기자회견을 취소한 모습을 두고 당내 주도권을 쥔 다툼이 시작됐다는 뉘앙스의 보도를 이어가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즉각 진화에 나섰다. 논란이 커지기 전 갈라치기에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이 시사는 17일 저녁 “저는 자랑스러운 민주당 당원”이라고 언급하며 “당과 저를 분리시키려고 갈등 속으로 몰아넣는 숱한 시도들이 있다. 이는 당을 교란하는 것이기도 하면서 저를 훼손하려는 시도이기도 하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이 지사는 “분명히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리고 미래에도 자랑스런 민주당원”이라면서 “이를 가능하게 한 민주당의 저력은 어떤 정책과 비전 가치가 진정 국가와 국민을 위한 것인가를 두고 벌어져온 당내 치열한 논쟁의 경쟁의 역사에 기인한다”고 말했다.

 

이어 재난지원금 논쟁과 관련해서도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민주당 내 활발한 논의 또한 자연스러운 일이고, 당론이 정해지지 않는한 자유로운 토론과 입장개진, 자치정부의 자율적 정책결정과 집행은 존중되어야 한다”면서 “논쟁과 의견수렴을 통해 공식적인 당론이 정해진다면 저 또한 당 소속 지방정부의 책임자로서 정책결정과 집행과정에서 당연히 당론에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난기본소득을 둘러싼 당내논쟁을 갈등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서도 “왜곡되고 있다”고 말하고 “당원의 한사람으로서 당에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여부, 지급방식, 지급대상, 지급시기 등에 대한 당의 공식입장을 요청했고, 당 지도부에서 이를 받아들여 신속히 입장을 정리해주기로 했다”고 일축했다.

 

재난지원금 관련 기자회견 취소 역시 “당의 의사결정과정에 대한 당연한 존중의 결과”라며 “경기도 기자회견 일정이 확정된 후 공개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집중하는 것도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