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14년 연구‧개발한 국산 토종 김 ‘노을해심’ 출시

2006년부터 품종개발 착수, 상품화까지 14년 투자…개발 성공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1:08]

풀무원, 14년 연구‧개발한 국산 토종 김 ‘노을해심’ 출시

2006년부터 품종개발 착수, 상품화까지 14년 투자…개발 성공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1/21 [11:08]

기존 국내 양식김 상당수가 수입종자, 로열티 지불했어야

2006년부터 품종개발 착수, 상품화까지 14년 투자…개발 성공

풀무원 자체개발 품종 ‘풀무노을’과 ‘풀무해심’으로 만들어내

“한국이 김 종주국인 것 보여주고자 시작한 연구가 성과냈다” 

 

풀무원식품이 14년 간의 연구 끝에 국산 최초 수산 해조 신품종 1호 김으로 만든 프리미엄 김 ‘노을해심’을 개발,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노을해심은 풀무원이 자체 개발한 국산 1호 품종 ‘풀무노을’과 ‘풀무해심’으로 만들었다. 풀무원은 지난 2014년 ‘풀무노을’로 수산분야 국산 최초로 품종보호 등록을 마치고 이어 2015년에는 ‘풀무해심’까지 품종보호 등록을 완료했다.

 

▲ 풀무원식품이 14년간의 연구끝에 출시한 국산 토종 프리미엄 김 ‘노을해심’ (사진제공=풀무원)


풀무노을은 마치 서해노을을 연상시키듯 김 고유의 붉은색을 윤기있게 띠어 붙인 이름이다. 풀무해심은 기존 품종 대비 단백질 함량이 높아 단맛과 감칠맛이 일품이며 식이섬유‧철분‧칼슘 함량이 더 높은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개발해 출시한 노을해심은 두 품종의 장점을 모두 남아내 윤이 나는 붉은색에 단맛과 감칠맛이 특징이다. 입안에서 질긴 식감 없이 부드럽게 풀어지며, 씹을수록 감칠맛이 입안에 퍼지고 은은하게 느껴지는 단맛과 바삭한 식감의 조화가 바다의 신선함과 풍미를 전한다.

 

풀무원은 노을해심이 갖고있는 종자 본연의 우수한 맛을 전달하기 위해 소금이나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은 구운 김 형태로 제품을 출시했다. 먼저 설명절 선물용세트로 한정 판매하며, 선물세트 외 다양한 제품으로도 선보일 계획이다.

 

노을해심은 HACCP 인증을 받은 안심공장에서 풀무원의 철저한 품질관리 TIPO(Triple filtering, Indoor, Potable water, One cycle management) 시스템을 통해 생산된다. 이물질을 걸러주는 필터링을 세번 거쳤으며, 소비자가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양식부터 유통까지 전 과정을 관리한다.

 

풀무원은 노을해심 출시까지 14년이라는 긴 시간을 투자했다. 우리나라는 2002년 국제신품종보호동맹(UPOV)에 가입했는데, 당시 우리나라에서 양식하고 있는 김은 상당수가 수입종자였고 2012년부터는 수입종자에 대해 로열티를 지불해야 했다. 이에 풀무원은 2006년부터 토종 김 품종 개발에 착수했다. 

 

풀무원은 상품화를 위해 6~7년간 김 양식이 가능한 서해 옹진 앞바다부터 남해 고흥 앞바다까지 양식 및 재배시험을 반복 진행해 전라북도 부안 위도를 김 양식장으로 최종 선택했다. 수온이 내려가는 초겨울부터 초봄까지 자라는 김 특성상 1년에 한번 밖에 양식을 할 수 없어 품종 개발부터 상품화에 이르기까지 오랜시간이 걸렸다는 설명이다. 

 

▲ 풀무원 노을해심 양식장 전라북도 부안군 위도. (사진제공=풀무원)


현재 풀무원은 세계 최초로 김 제품에 대한 ASC(Aquaculture Stewardship Council) 국제 인증을 추진하고 있다. ASC 인증은 무분별한 수산양식을 방지하고, 양식장 주변 해양 환경과 생물부터 해당 지역 공동체, 작업자의 인권까지 고려하여 관리하는 친환경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국제인증이다.

 

풀무원식품 수산사업부 이유선 PM은 “우리나라가 김 종주국인 것을 보여주기 위해 시작했던 연구개발이 맛과 품질 두마리 토끼를 잡은 프리미엄 김 출시로 이어질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국제적으로 매우 중요한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해조류 종자주권 논쟁 속에 ‘노을해심’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김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