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성추행에 무관용 원칙 거듭 확인”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16:28]

정의당 “성추행에 무관용 원칙 거듭 확인”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1/25 [16:28]

 


정의당 김종철 대표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정의당은 “정의당의 원칙인 가해자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거듭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25일 대표단회의 주요 결정과 관련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우선 피해자의 일상 회복과 의사 존중을 최우선으로 하기로 했다”면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2차 가해 발생 시 예외 없이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의당에 따르면 김종철 대표는 성추행 사건에 대해 인정하고 당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혔음에도 대표단은 사건의 엄중함과 심각성을 고려해 단호한 조취를 취하기로 했다며 “중앙당기위원회 제소를 결정하고 당규에 따라 직위해제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의 직위해제에 따라 대표단은 당규에 따라 김윤기 부대표를 대표 직무대행으로 결정했다. 그러면서 조직문화를 점검하고 진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성평등을 실현하고 앞장서 왔던 정의당에서 당 대표가 자행한 성추행 사건이라는 점에서 충격과 실망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성추행 사건에 대해 예외와 관용은 없다. 그런 점에서 정의당은 원칙과 성인지 감수성 그리고 당헌, 당규 등에 따라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