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시장 출사표 “21분 생활권 조성할 것”

공식 출마선언 “새로운 서울의 봄으로 가는 여정 시작”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6:09]

박영선, 서울시장 출사표 “21분 생활권 조성할 것”

공식 출마선언 “새로운 서울의 봄으로 가는 여정 시작”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1/26 [16:09]

공식 출마선언 “새로운 서울의 봄으로 가는 여정 시작”

‘서울시 대전환’ 핵심비전…디지털 경제수도 전환 예고

우상호 의원에 친밀함 표해 “우린 누나 동생하는 사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전 장관은 ‘서울시 대전환’을 핵심 비전으로 내세우며 권역별로 21분 내에 모든 이동이 가능한 생활권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박 전 장관의 출마로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우상호 의원과 박 전 장관의 양자대결이 확정된 모습이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덕담을 건네며 선의의 대결을 약속했다. 

 

▲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26일 박 전 장관은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한 ‘비대면 시민보고’ 형식의 출마 선언을 통해 “서울시민과 함께 엄중한 코로나의 겨울을 건너 새로운 서울의 봄으로 가는 여정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G7 글로벌 디지털 경제수도 서울시 대전환’이라는 핵심 비전을 앞세워 △21분 컴팩트 도시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플랫폼형 교육, 돌봄의 대전환 △원스톱 헬스케어 맞춤형 복지 대전환 등을 과제로 제시했다.

 

박 전 장관은 도시공간의 대전환을 언급하며 “반값 아파트,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일터, 여가와 휴식을 위한 문화와 놀이시설, 공공 보육시설과 최고의 초중등학교가 21분 거리에 들어서는 21개 컴팩트 앵커를, 서울에 21개의 다핵분산도시 형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를 21개 다핵 분산도시로 전환하고 권역별로 21분 내에 모든 이동이 가능하도록 생활권을 조성하는 방식인데, 국회의사당에서 동여의도로 향하는 도로를 지하화하고 그 위에 공원·수직정원·스마트팜·1인가구텔을 조성하는 방식이 대표적인 예다. 

박 장관은 “국회 이전 때는 의사당을 세계적 콘서트 홀로, 의원회관은 청년창업 주거지로, 소통관은 창업허브로 탈바꿈할 수 있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이외에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의 매출감소와 주거불안 문제, 청년 일자리 감소와 저출산 현상 등을 서울시가 해결해야 할 중요 과제로 제시했다.

 

그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생존권을 보호하고 비대면 온라인으로의 소비 패턴 변화에 대응해 자생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스마트 상점, 스마트 공방 등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구독경제 생태계를 만들어 소상공인 매출을 안정화 하겠다”고 구상을 제시하며 “코로나19 이후 서울은 디지털경제 시대 세계를 선도하는 도시가 될 것”이라 거듭 강조했다. 

 

이날 박 전 장관의 서울시장 출마 소식에 당내경선 경쟁자인 우상호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박 후보의 출마 선언을 축하한다”며 “오늘은 박영선 후보의 날이기 때문에 공개일정을 잡지 않았다. 선의의 경쟁, 아름다운 경쟁으로 당을 살리고 승리의 발판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덕담을 건넸다. 

 

박 전 장관 역시도 경쟁자인 우 의원에 대해 “우리는 원래 누나, 동생하는 사이”라며 “누나 동생처럼 서로 보듬어주고 어깨동무 하면서 그렇게 경선을 치렀으면 하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전 장관이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했기 때문에 당내 경선에서 두 사람의 맞대결이 예상된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