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수도권 자영업자들 실망 잘 알아”

비수도권 영업제한 10시 연장에 들끓는 수도권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2/09 [12:00]

정세균 “수도권 자영업자들 실망 잘 알아”

비수도권 영업제한 10시 연장에 들끓는 수도권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2/09 [12:00]

비수도권 영업제한 10시 연장에 들끓는 수도권

“수도권 상황 크게 나아지지 못해, 안정세 이르다”

설연휴 이동 자제 등 대승적 참여와 협조 요청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비수도권 영업제한 조치를 오후 10시로 연장한 반면 수도권은 완화하지 않은 것에 대해 “감염위험도와 사회적 수용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며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협조를 부탁했다. 

 

이날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설 연휴 이전에 영업제한 완화를 기대했던 수도권 소상공인·자영업자분들의 실망이 크신 점을 잘 알고 있다. 일부에서는 전날 저녁부터 개점시위에 나섰다는 소식도 들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8일부터 비수도권의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이 오후 10시까지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조치를 완화했다. 하지만 지역감염 우려가 큰 수도권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영업제한 조치를 9시까지로 유지하면서 수도권 지역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거세졌다.

 

코인노래방과 PC방 등 일부 업주들은 정부의 영업제한 조치가 업종간 형평성이 없는데다가 손실보상도 없이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며 방역기준 불복 개점시위를 진행하기도 했다. 

 

정세균 총리는 일련의 상황에 대해 “코로나 3차 유행 기세가 누그러지고는 있지만 아직 안정세라고 속단하기는 이르다”며 “수도권만 보면 상황은 크게 나아지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도권의 막바지 고비를 넘지 못하면, 설연휴 이후에도 안정세를 장담할 수 없다”며 “여러분들의 참여가 3차 유행의 기세를 확실히 꺾고 고통의 시간을 줄이는 힘이 될 것”이라 당부했다.

 

업자들이 요구하는 손실보상과 관련해서는 “정부도 그 고통을 덜어드리고자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는 말씀을 드린다”며 대승적 참여와 협조를 거듭 요청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에게 설 연휴기간 이동 자제도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번 설에는 부모님을 찾아뵙지 못하더라도, 멀리서 마음으로 함께해 드리는 것이 효도”라며 “감사하게도 각 이동통신사에서 설 연휴기간 동안 화상통화를 국민들께 무료로 지원해 주기로 했다. 이번 설은 영상으로 부모님과 함께하는 명절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