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버팀목자금, 271만명에 3.7조 지원

지원대상자 97%에 지원 완료, 1월11일부터 신속지급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13:06]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271만명에 3.7조 지원

지원대상자 97%에 지원 완료, 1월11일부터 신속지급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2/10 [13:06]

지원대상자 97%에 지원 완료, 1월11일부터 신속지급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소상공인들에도 2조 가량 지원

 

지난달 11일부터 소상공인들에게 지급된 버팀목 자금이 ‘3조7730억원’으로, 지원대상자 280명의 97%인 271만명에게 자금 지원이 이뤄졌다.

 

10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1월11일부터 2월5일까지 26일 동안 소상공인 271만명에 버팀목자금 3조7730억원이 지원돼 당초 설연휴 전 90% 지급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지원을 받은 소상공인 중 연매출액 4억원 이하면서 전년대비 매출이 감소한 일반업종 소상공인은 177.5만명(65.5%)으로, 이들에게는 1조7750억원이 지원됐다.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업종으로 지원된 소상공인은 전체지원자 271만명의 34.5%인 93.4만명으로, 이들에게는 1조9980억원이 지원됐다. 

 

이중 식당‧카페가 61.1만명(1조2220억원)으로 전체의 65%를 차지했고 △이미용시설이 8.4만명(1690억원) △학원‧교습소 8.1만명(2060억원) △실내체육시설 4.9만명(1290억원) △유흥시설 5종 3.2만명(960억원) △노래연습장 2.6만명(690억원) 순으로 지원됐다.

 

사례별로 보면 경북 구미시에서 노래주점을 운영하던 사장A씨는 2019년 700만원이던 월평균 매출이 지난해 100만원 수준으로 떨어진데 이어 집합금지로 문을 열지 못하면서 월매출이 0원을 찍었다. A씨는 버팀목자금을 신청했고 300만원의 지원금을 받아 임차료 및 공과금 납부에 사용하고 집합금지 업종에 지원하는 1000만원 임차료 대출로 고비를 넘겼다. 

 

경기도 화성시에서 수학학원을 운영해온 학원원장 B씨 역시 수도권 내 다른 학원들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아 2019년까지 월 1000만원 수준이던 매출이 작년 절반 수준으로 하락한데 이어 12월부터는 수입이 없었다. B씨는 버팀목자금 신청을 해 3시간 만에 300만원을 입금 받았다.

 

▲ 2월5일 기준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별 지급 실적. (표제공=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작년 11월24일 이후 코로나19 3차 확산으로 집합금지・영업제한 되거나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각각 300만원・200만원・100만원의 버팀목자금을 지급해 왔다.

 

지난 1월11일부터는 정부가 보유한 행정정보를 토대로 구축한 신속지급DB 내 지급대상자가 별도의 증빙서류 제출 없이 온라인으로 신청하고 빠르면 신청 당일 3시간 만에 지급받는 신속 지급을 시작한 바 있다.

 

2월1일부터 26일까지는 행정정보상으로는 버팀목자금 지급대상이지만 공동대표 위임장,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은 비영리단체 등 자료 제출이 필요한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한 ‘확인지급’을 온라인으로 진행 중이다.

 

온라인 본인인증이 불가능하거나 대리인을 통한 수령을 희망하는 등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이들을 위해 16일부터 예약 후 방문신청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중기부는 “앞으로 2020년 귀속 부가세 신고를 토대로 지원대상을 추가하는 2차 신속지급은 부가세 신고가 마무리되는 3월 이후 진행할 예정”이라며 “1월25일까지의 신고분은 3월 중순 이후, 2월 25일까지의 신고분은 3월 말 이후 지급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 밝혔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