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포커스] 경기도 7개 공공기관 동·북부 이전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02/20 [05:12]

[이슈포커스] 경기도 7개 공공기관 동·북부 이전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02/20 [05:12]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7곳에 대한 동·북부지역 이전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동·북부지역에서는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 이지만, 기존에 공공기관이 있던 수원시를 필두로 한 남부지역에서는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는 데요, 

 

 

당장 이전될 공공기관 7곳에 소속된 직원들도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지만, 이 지사는 해당 지역의 경제적 이익을 위해서라도 직원들이 출퇴근이 아닌 이주를 하는 것이 옳다는 입장입니다. 

 

지난 1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에 있는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GH)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7개 기관을 경기 북·동부로 이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공공기관 이전은 3차 이전 계획으로, 경기도는 고양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2025년까지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3곳의 공공기관을 고양관광문화단지로 이전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9월에는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을 양주시·동두천시·양평군·김포시·여주시 등으로 이전하기로 한 바 있습니다. 

 

이 지사의 이 같은 내용 발표에 이재준 고양시장은 “이번에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인원수만 1100여명에 달하는 만큼 경기북부에 실질적 활력효과가 나타날 것이며 경기도 전체가 상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당장 공공기관들을 북부에 뺏길 상황에 놓인 수원지역에서는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데요, 경기도의회 수원지역의 의원들은 “정책결정 과정에서 나타난 이 지사의 일방적 행정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큰 선거를 준비하고 계신 이 지사의 정치적 입장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와 함께 실제로 이전해서 일을 해야할 임직원들은 갑작스럽게 근무지가 이전되는 상황이 불편할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경기도는 이사나 주거비용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 지사는 “해당 기관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불편함이 크겠지만 공공기관은 공적목적을 위해 존재하고 이전 취지가 해당 지역에 경제적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라 산하기관 직원들도 출퇴근이 아닌 이주를 하는 것이 맞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 배소윤 아나운서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