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화훼농가 돕는다

임직원 초중고 입학 자녀들에게 꽃바구니 전달키로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1/02/22 [13:07]

KT&G,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화훼농가 돕는다

임직원 초중고 입학 자녀들에게 꽃바구니 전달키로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1/02/22 [13:07]

▲ KT&G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지원하고자 꽃바구니 전달 등 소비활성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KT&G)


임직원 초중고 입학 자녀들에게 꽃바구니 전달키로

임신직원에게 연중 축하 꽃바구니…꽃 소비 활성화

 

KT&G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KT&G는 생애주기별 임직원 케어 프로그램인 ‘가화만社성’과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각종 행사와 모임취소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화훼농가를 돕기로 했다. 

 

가화만社성은 ‘가정이 화목해야 회사의 모든 일이 잘 이루어진다’는 의미를 가진 KT&G의 대표적인 가족친화 프로그램으로 입학자녀 축하선물, 중등자녀 진로탐색, 부모님 리마인드웨딩 등 다양한 콘텐츠로 구성됐다.

 

우선 KT&G는 3월 입학시즌을 맞아 임직원들의 초·중·고 입학 자녀들에게 CEO 축하카드와 함께 꽃바구니를 전달하기로 했다. 사측은 초등학교 입학 자녀들에게 전달하던 축하선물에 꽃바구니를 추가로 발송하기로 했으며, 대상도 중·고등학교 입학 자녀들까지 확대해 총 550여명에게 꽃바구니를 전할 예정이다.

 

또한, 임신한 직원들에게는 연중 축하 꽃바구니를 선물하고 있으며 가정의 달 5월에는 사전에 신청한 직원들 중 200여명을 선발해 임직원들이 가족에게 작성한 편지와 함께 꽃바구니를 전달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외에도 KT&G 상상마당 부산 1층 라운지에 ‘상상사계’라는 테마로 도심 속 작은 정원을 조성해 집에서 키울 수 있는 농작물 재배 방법 등을 소개하고 모종과 화분 나눠주기 등의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기선 KT&G 소통공감부장은 “이번 지원이 꽃 소비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을 돕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 강조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