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3.1절 맞아 정부차원 한복문화 알린다

CGV등 영화관 3개 극장에서 한복 홍보행사 개최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0:05]

[화보] 3.1절 맞아 정부차원 한복문화 알린다

CGV등 영화관 3개 극장에서 한복 홍보행사 개최

마진우 기자 | 입력 : 2021/02/26 [10:05]

 

▲ 한복웨이브디지털런웨이_다시곰

 

▲ 한복웨이브디지털런웨이_단하주단

 

▲ 한복웨이브디지털런웨이_차이킴

 

▲ 한복웨이브디지털런웨이_혜온


정부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 CGV와 함께 3.1절을 맞아 1일부터 15일까지 홍대, 판교, 피카디리1958 3개 CGV극장에서 한복문화를 알리는 행사를 연다.

 

행사 기간 중 영화관에 방문하면 입구에서 ‘2020 한복 웨이브 패션쇼’를 감상할 수 있다. 영상에서는 한복 디자이너 10명이 청하, 모모랜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 등 한류스타와 협업해 만든 한복 160여벌을 선보인다.

 

문체부는 지난해 한복업계의 해외 진출과 한복문화를 홍보하기 위해 영상 패션쇼 제작을 지원했는데, 이 영상은 2개월 만에 조회 수 10만 회 이상을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영상을 본 미국의 유명 의상감독 패트리샤 필드(Patricia Field)는 한복의 아름다움에 대해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패션쇼는 한복진흥센터 유튜브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아울러 행사 기간 동안 한국 영화를 관람하고 이를 인증한 관객에게는 선착순으로 한복 마스크 등 기념품을 증정한다. 

 

문체부와 시지브이(CGV)는 올해 봄(4. 12.~18.)과 가을(10. 11.~17.)에 열리는 한복문화주간과 ‘2021 한복 웨이브 패션쇼’ 등 한복문화를 국내외에 확산하기 위해 다양한 협력사업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문체부 이진식 문화정책관은 “이번 협업은 제102주년 3.1절을 기념해 우리 옷 한복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한복 입기를 생활문화로 확산해 나가기 위한 좋은 사례다. 우리 문화를 지키고 국내외에 알리는 데 앞장서는 문화기업들이 많아지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문체부는 관련 부처와 지자체 등과 협업해 한복문화를 바르게, 널리 알릴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