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에 오세훈‧박형준

오세훈 41.64%로 1위, 경쟁자인 나경원은 36.31%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3/04 [10:16]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에 오세훈‧박형준

오세훈 41.64%로 1위, 경쟁자인 나경원은 36.31%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03/04 [10:16]

오세훈 41.64%로 1위, 경쟁자인 나경원은 36.31%

부산시장 최종후보엔 박형준, 54.4%로 압도적 1위

오세훈 “서울시민 위해 열심히 뛰라는 채찍질로 생각”

박형준 “부끄러운 선거,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줘야”

 

국민의힘이 오는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서울시장 후보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 부산시장 후보로 박형준 동아대 교수를 최종 선출했다. 

 

국민의힘은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지난 2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경선결과를 공개 발표했다. 

 

먼저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서 오세훈 전 시장은 41.64%로 1위를 차지했다. 유력한 경쟁 상대였던 나경원 전 의원은 36.31%로 격차는 5.33%p였다. 3위는 조은희 서초구청장으로 16.47%, 오신환 전 의원은 10.39%를 기록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최종후보 수락연설에서 “지난 10년 동안 많이 죄송했다.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 10년간 살아오면서 죄책감‧자책감‧책임감을 늘 가슴에 쌓으며 용서를 받을 날을 준비해왔다”며 “다시 한번 서울시민을 위해 열심히 뛰라는 채찍질이라 생각하겠다”고 했다. 

 

▲ 국민의힘이 경선을 통해 서울시장 최종후보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부산시장 최종후보에 박형준 동아대 교수를 선출했다. (사진=국민의힘 홈페이지 캡쳐)  

 

국민의힘 서울시장 최종후보로 오 전 시장이 정해지면서, 제3지대 단일화 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 논의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역시 오 전 시장을 향해 “누가 단일후보가 되든 야권이 함께 이기는 선거를 통해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놓자”고 덕담을 건넸다.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서는 그동안 계속해서 우위를 점해온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절반이 넘는 54.4%의 득표율로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박성훈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28.63%를 기록했으며, 이언주 전 의원은 21.54%로 3위를 기록했다. 

 

박형준 교수는 최종후보 수락연설에서 “문재인 정권 4년 동안 국민들이 폭주하는 이 정권에 대해 얼마나 실망하고 분노하는지 현장에서 절실히 느끼고 있다”며 “이번 선거는 가장 부끄러운 선거다. 이번 선거에서 정의가 살아있음을 국민들이 보여줘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