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 목소리에 文-李 스타일 '선 그은' 송영길

강도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6:51]

'정권교체' 목소리에 文-李 스타일 '선 그은' 송영길

강도훈 기자 | 입력 : 2021/10/18 [16:51]

'정권교체' 키워드에

“문 대통령 너무 착해”

“이재명은 한다면 하는 스타일”

'스타일의 차이 분명'

 

실패한 부동산 정책 때문일까. 아니면 처단하겠다던 적폐에 끌려다니는 나약한 모습 때문일까? 이번 대선 키워드는 공교롭게도 ‘정권교체’다. 국민이 원하는 대통령상은 이미 여권 후보 자리에 앉은 이재명 후보, 야권 지지율 선두권을 차지하고 있는 윤석열, 홍준표 등만 봐도 쉽게 알 수 있다.

 

이들 후보는 모두 쉽게 타협되지 않는 정치 스타일을 지녔다. 이런 분위기를 감지한 탓일까. 여권 대표도 선거를 앞두고 현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과는 달리 “한다면 하는 스타일”이라며 민심 잡기에 나선 의외의 모습이 당 내 분위기를 대변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같은 경우 문재인 대통령님이 너무 마음이 착하시다. 절차를 아주 중시하신다”라며 “윤석열의 그러한 행위 이번 판결에도 나옸지만 결국 불법이 인정돼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징계가 타당하다고 법원이 손을 들어준 거 아닌가. 이런 경우 불러서 그만두라고 해야 하지 않았나. (이재명 후보와는)스타일이 차이가 있다”고 언급했다.

 

송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의 ‘선 긋기’로 현재 정부에 불만을 가지고 돌아선 중도표심을 공략하겠다는 움직임으로 비춰진다.

 

▲ 대국민 결과보고회 라이브 갈무리

 

특히 송 대표는 대표적인 예로 전국민 재난 지원금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재난 지원금 문제로 홍남기 부총리와 내가 부딪쳤는데 경기도는 그냥 다 하겠다고 결정했다”며 “나도 민주당의 비주류로서 당 대표자가 된 거고, 민주당을 변화시키고 또 정부도 변화시켜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권 교체 여론이 높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김대중 정권 말기에도 정권 재창출이 높았지만, 노무현 후보가 당선됐다. 그때 노무현 후보는 완전 비주류 느낌이었다. 그러니까 나는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고 본다. 이재명 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무슨 총리나 각료나 핵심 역할을 했던 분은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다시 출마하는 게 아니지 않느냐”면서 분명한 차이를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이재명 후보는 경기 지사로 지방행정을 했고 또 핵심 주류 그룹이 아니었다. 그래서 변화에 대한 기대가 있다. ‘이재명은 한다면 한다’라는 게 있다”며 “이재명 후보가 지금 여러 논란이 있지만, 집행력과 실행력, ‘경제를 잘 살릴 것 같다’ 이런 평가는 높다. 그래서 새로운 정권창출, 문재인 정부의 장점을 계승하되 부족한 점은 보완, 변화시켜 나간다, 이것을 강조함으로써 국민의요구를 수렴하려고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화저널21 강도훈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