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공대위, 2차 서명부 국토부 전달

5월부터 7월까지 서명운동 전개, 광명시민 1만6,377명 참여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22:57]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공대위, 2차 서명부 국토부 전달

5월부터 7월까지 서명운동 전개, 광명시민 1만6,377명 참여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10/27 [22:57]

5월부터 7월까지 서명운동 전개, 광명시민 1만6,377명 참여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이하“공대위”)는 27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이하“이전사업”)에 반대하는 2차 시민 서명부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전사업은 국토교통부의 기본계획 수립단계에서 2016년 타당성재조사 대비 총사업비가 26.6% 증가했고, 관련 규정에 따라 기획재정부의 결정으로 작년 11월부터 올해 10월말까지 KDI에서 두 번째 타당성재조사를 진행한다. 

 

▲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27일 국토교통부를 방문해 광명시민과 광명시의 의견을 무시한 채 강행 중인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에 반대하는 2차 시민 서명부를 전달했다. (사진제공=광명시)


이번 서명부전달은 2019년 이전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에 대한 2만 1,175명 반대의견서 제출 이후 광명시민과 광명시의 의견을 무시한 채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이전사업을 기필코 막아내겠다는 광명시민들의 확고한 의견을 국토교통부에 다시한번 확실하게 전달하기 위해 추진됐다. 

 

공대위와 자원봉사자들은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약 두 달 동안 철산역과 광명사거리역 주변에 서명부스를 설치하고 광명이전반대 서명운동을 전개했고, 광명시민 1만6,377명이 참여했다.

 

공대위는 별도 입장문에서 “이전사업은 구로구 민원 해결과 지역 개발이 목적임에도 KTX 등 선로는 남아 민원 해결은 처음부터 불가했고, 구로구 민원을 광명시에 전가할 뿐 공공성이 있거나 지역 간 형평성을 고려한 사업도 아니다”라며 국토부를 향해 국토균형발전 소임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허울뿐인 명분과 결여된 타당성에도 광명시민들과 제대로 된 협의조차 없는 이전사업은 민주주의와 지방분권, 시민 주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므로 위드코로나 이후 서명운동 재개 등 지속적인 이전반대활동을 전개할 방침”임을 밝혔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