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서인천 연료전지 77MW 준공

7년간 3381억원 투자ⵈ1만명 고용창출 효과·탄소중립 기여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10/29 [18:05]

서부발전, 서인천 연료전지 77MW 준공

7년간 3381억원 투자ⵈ1만명 고용창출 효과·탄소중립 기여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10/29 [18:05]

7년간 3381억원 투자ⵈ1만명 고용창출 효과·탄소중립 기여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29일 서인천발전본부에서 박형덕 사장을 비롯해 한국전기안전공사 박지현 사장, 두산퓨얼셀 유수경 대표, 삼천리ES 하찬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인천 연료전지 5단계 준공행사’를 개최했다. 

 

서인천 연료전지 사업은 본부내 경유저장탱크를 철거한 부지에 조성됐으며 설비용량은 20MW(440kW×46대)로, 858억원이 투입됐다. 특히 준공을 한 달이나 앞당기면서 조기 상업운전을 통한 전력판매와 REC 비용으로 약 34억7000만원의 추가 이익을 창출했다. 

 

▲ 서인천 연료전지 준공식에 참석한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왼쪽 6번째),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왼쪽 5번째),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왼쪽 4번째), 하찬호 삼천리ES 대표(왼쪽 3번째)가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이번 준공으로 서인천 연료전지 1~5단계 조성사업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2014년 9월 1단계 사업을 마친 지 7년만이다. 총 설비용량은 77MW로, 남부발전(80MW)에 이어 단일설비로는 국내 두 번째 규모다. 한 달 전력생산량은 약 5만5386MWh로, 23만7300여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건설공사에 3381억원이 투입됐고, 9600여명이 동원됐다. 유지관리와 지원인력 등을 포함하면 약 1만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부발전은 발전공기업 최초로 주기기 제작사인 두산퓨얼셀로부터 연료전지 운영 및 정비 기술을 이전받아 향후 기술자립화도 추진한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한 대규모 연료전지발전 준공으로,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이행과 신재생 분산전원 확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신재생사업을 더욱 확대해 친환경 에너지 글로벌 리더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