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40년 역사, 광명동굴 타임캡슐관에 40년간 봉인

시 개청 40주념, 40명의 기념사업회 위원들과 함께 타임캡슐에 소장품 보관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21/11/03 [17:17]

광명시 40년 역사, 광명동굴 타임캡슐관에 40년간 봉인

시 개청 40주념, 40명의 기념사업회 위원들과 함께 타임캡슐에 소장품 보관

박명섭 기자 | 입력 : 2021/11/03 [17:17]

시 개청 40주념, 40명의 기념사업회 위원들과 함께 타임캡슐에 소장품 보관

 

광명시는 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시민과 함께 40년 뒤 열어볼 타임캡슐에 소장품을 담는 이색 행사를 열었다. 시 개청 40주년을 기념하는 이날 행사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40주년 기념사업회 위원 40명이 참석했다.

 

40년 동안 소장품을 보관할 타임캡슐은 KTX광명역이 남북평화철도출발역이 되기를 바라며 길이 4m, 높이 1m의 KTX 고속열차 모형으로 만들었다. 참석자들은 소장품이 담긴 용기를 타임캡슐에 넣었으며 광명시는 40주년 기념 홍보 영상, 사진, 시정안내책자, 코로나19백서, 광명·시흥 신도시 계획 관련자료 등을 넣었다.

 

▲ 광명시는 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시민과 함께 40년 뒤 열어볼 시개청 40주년 타임캡슐 봉인식을 열었다. (사진제공=광명시)


광명시는 고속열차 모형을 시청 본관 로비에 11월 한 달 동안 전시한 후 광명동굴 타임캡슐관에 보관하고 40년 후인 2061년 개봉할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오늘 봉인한 기록과 추억의 물건은 이제 광명의 역사가 될 것”이라며 “지난 40년 동안 광명시를 지켜 오신 시민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더 큰 광명시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천여 명의 공직자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시민과 함께 시 개청 40주년을 축하고자 지난 7월 기념사업회를 구성해 광명가족극장, 42번가의 기적, 빛나는 동아리 예술제 등 시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기념행사를 열었다. 오는 11월 20일에는 기념행사의 마지막 순서로 광명동굴 주차장에서 ‘드라이브 인 콘서트’가 열린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