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본격화

12월 근린생활·상업 등 용지공급 입찰

이윤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5 [11:41]

양주시,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본격화

12월 근린생활·상업 등 용지공급 입찰

이윤태 기자 | 입력 : 2021/11/25 [11:41]

▲ 양주역세권 개발사업 내 근린생활·상업·업무용지 입찰은 오는 12월 10일 공고를 시작으로 12월 20일부터 23일까지 실시된다. 사진 = 양주역세권기발사업지 조감도   © 양주시 제공


전철1호선 양주역 일대에 추진하는 양주역세권개발사업이 12월 상업용 업무용지 입찰을 시작으로 본격화 된다.

 

양주시는 양주역세권개발PFV가 남방동 52번지 일원에 조성되는 민관공동 도시개발사업인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의 용지공급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급되는 용지는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내 근린생활시설 용지 2,935㎥(5필지)와 상업시설 용지 11,707㎥(3필지), 업무시설 용지 7,422㎥(2필지)이다.

 

양주역세권 개발사업 내 근린생활·상업·업무용지 입찰은 오는 12월 10일 공고를 시작으로 12월 20일부터 23일까지 실시될 예정이다.

 

입찰방식은 최고가 경쟁입찰 방식이며 한국자산관리공사가 운영하는 전자입찰(온비드)방식으로 진행한다.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주한미군 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으로 총사업비 3,905억원을 투입해 양주역과 양주시청 일원 643,762㎡ 규모의 부지에 주거, 업무, 지원, 상업의 자족기능을 갖춘 미래형 융·복합 복합도시를 건설하는 민관공동 개발사업이다.

 

사업주체는 양주시가 참여한 양주역세권개발PFV이며 지난 3월 양주역세권 개발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대우건설과 함께 3자 간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개발사업은 양주의 첫 관문인 수도권 전철 1호선 양주역을 중심으로 일대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양주역에 지상 2층 규모의 환승 연계시설, 대합실, 주차시설 등을 갖춘 환승센터 조성이 예정돼 있다. 이외에도 양주 덕정에서 출발해 서울 청량리, 삼성역을 거쳐 과천, 의왕, 수원까지 연결하는 GTX-C노선 오는 2026년 준공이 계획돼 있다.

 

도봉산에서 옥정신도시를 연결하는 전철 7호선 광역철도 연장사업도 내년 상반기 설계를 실시하는 등 역세권 주변 교통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양주시는 전망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양주시가 미래 신성장을 견인하는 첨단산업의 중심으로 조성되고 있는 양주테크노밸리와 맞닿아 있어 일자리 창출, 직주근접 입지 확보, 대규모 상권 형성 등의 효과로 양주를 대표하는 미래첨단 자족도시로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면서 주요 용지에 대한 매각을 진행하게 되었다”며 “이번 용지 매각은 주거, 생활, 교통, 업무까지 모두 누릴 수 있는 수도권 북부 최고의 미래가치를 선점할 수 있는 기회로 앞으로도 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을 양주의 미래 중심으로 조성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문화저널21 이윤태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