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겨울이 담긴 뮤지컬 ‘작은아씨들’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21/12/08 [17:36]

따뜻한 겨울이 담긴 뮤지컬 ‘작은아씨들’

마진우 기자 | 입력 : 2021/12/08 [17:36]

▲ 뮤지컬 작은아씨들 공연 장면 / 세종문화회관 제공

 

뮤지컬 ‘작은 아씨들’이 7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서울시뮤지컬단이 올리는 뮤지컬 ‘작은아씨들’은 루이자 메이 올컷(Louisa May Alcott)의 동명 장편소설을 원작으로 어려운 환경에도 굴하지 않고 서로를 아끼고 응원하며 아름답고 당당하게 성장해가는 네 자매의  이야기를 그렸다. 

 

따뜻한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잃어버린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그리워하고 있는 현재의 우리들에게 위로와 감동을 건넨다. 작품은 지난 해 초연 당시 코로나로 인한 조기종연에도 불구하고 ‘제5회 한국뮤지컬어워즈’ 3개 부문(대상, 극본상, 음악작곡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작품성과 대중성을 입증받은 서울시뮤지컬단의 대표 작품으로 올 겨울 다시 한번 관객을 맞았다. 

 

 

귀를 사로 잡는 세련된 넘버가 깊은 인상을 남겼다. 클래식, 왈츠, 재즈, 팝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이 등장인물의 캐릭터와 감성을 풍성하게 표현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조마치家의 집’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무대는 크리스마스트리, 벽난로 등을 연출해 설레이는 성탄 분위기를 물씬 풍기며, 코로나 상황으로 지쳐있는 관객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보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김길려 음악감독의 섬세한 지휘로 선보인 오케스트라 라이브연주는 캐릭터와 호흡하며 드라마를 극적으로 이끌어내 작품의 감동에 깊이를 더했다. 또한, 다양한 연령층으로 구성 된 서울시뮤지컬단의 앙상블은 오랜 시간 다져온 노련한 호흡으로 가족의 진한 사랑을 표현해내며 관객에게 가족을 만난 듯한 편안함과 안정감을 느끼게 한다.

 

오경택 연출은 “원작의 주요 사건과 정서들을 최대한 담아내면서 네 자매 각각 캐릭터의 개성과 변화를 보여주는데 초점을 맞췄다.” 며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잃게 된, 어쩌면 그동안 잊고 살았던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그리워하는 우리에게 원작의 작가 루이자 메이 올컷이 건네는 따뜻한 메시지가 관객들에게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다시 한번 관객을 맞이하는 소회를 전했다. 작품은 오는 2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진행된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