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적끼적] 이동관 학폭, 누가 죄인인가

이환희 기자 | 기사입력 2023/06/12 [12:43]

[끼적끼적] 이동관 학폭, 누가 죄인인가

이환희 기자 | 입력 : 2023/06/12 [12:43]

▲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 / 이동관 페이스북 갈무리  

 

“최소한의 사실관계를 바로 잡기 위해 다음과 같이 입장문을 발표하오니 정치권부터 정쟁을 위한 무책임한 폭로와 가짜뉴스 생산을 멈춰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언론인 여러분들께도 사실관계에 입각한 균형 잡힌 보도를 부탁드립니다"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별보좌관

 

졸업한 지 7년이 지난 일이었다.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 특보의 아들이 고교 시절 학폭을 자행했다는 논란이 점화되기까지는 순간이었다. 당시 학폭 당사자나 피해자로 불렸던 학생들 모두 무책임한 정쟁을 멈춰달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야당이 이 특보의 방통위원장직 지명에 비판적이었다고 해도 이러한 문제 제기가 온당한지는 의문 투성이었다. 

 

2015년 서울 한 고교에서는 학폭이라 표현될 수 있는 일이 벌어졌다. 가해학생은 사과했고 강제 전학 처분을 받았다. 피해학생은 사과를 받아들였고 강제전학 처분은 막아달라며 학교 측에 ‘읍소’하기까지 했다. 학폭위 담당 교사는 이 일에 대한 상세 과정을 기록했다. 7년 전 일이었다. 

 

민주당은 이 7년 전 일을 키워 ‘제2의 정순신’사태 라고 파고들고 있다. 당시 학생들은 물론 학교에 봉직했던 교사들까지 줄소환 돼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해당 교사들은 자신이 알거나 기억하는 일들을 증언하고 있는데, 심지어 어느 교사는 학생 개개인의 신상을 기자들에게 공개해 취재를 받게 하는 짓마저 자행 중이다. 

 

학교의 처분대로 강제전학에 이르렀고, 해당 학생은 반성을 했다. 피해 학생들과도 화해를 해 최근까지도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정치가 아무리 무서운 세상이라지만 고위공직 후보자 아들의 지난 과오까지 털어 갖은 흠결을 찾아내려 하는 데 여론은 염증을 느끼지 않을까. 

 

물론 전제는 있다. 고위공직 후보자의 자질이나 도덕성 등을 거듭 검증하라는 데엔 여야를 막론하고 동의할 것이다. 우리나라는 연좌제가 금지돼 있다. 아버지가 고위공직에 나선다고 아들의 묵은 학폭 기록을 사생활까지 침해해가며 들추기는 곤란한 일이다. 

 

민주당 의원들이 파헤치고자 하는 학폭 진상의 끝에는 무엇이 있을지 잠시 생각해봤다. 민주당 의원들은 학폭 학생의 피해구제나 당시 은폐된 진실을 밝힌다는 대의를 내세운다. 실제는 어떨까. 이 사태를 지켜보는 누구나 다 판단할수 있기론 과거의 잘못이 있다는 이유로, 고위공직자 후보를 아버지로 뒀다는 이유로 새롭게 꿈을 펼쳐가는 청년 하나를 다시 과거로 회귀시키는 상황이다. 

 

이동관 특보 아들에게 학폭 피해를 당했다고 알려진 A씨는 11일 언론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가해 학생이라 불리는 친구(B씨)로부터 사과받고 1학년 1학기에 이미 화해한 상황이었고, 뒤에는 문제없이 잘 지내고 있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학교폭력 피해 역시 당사자주의를 추구한다. 

 

민주당은 A씨의 입장을 전해듣고는 피해 학생이 더 존재한다며 계속해서 이 사안을 더 들여다보겠다는 방침이다. 현재 민주당이 바라는 방통위원장 후보 탈락의 일은 청년 몇의 시렸던 추억을 헤집어서라도 이룰 가치가 있는 것일까. 

 

문화저널21 이환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