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클래식, 10주년 "최고의 시대악기 앙상블 듣는다"

이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3/11/27 [13:31]

한화클래식, 10주년 "최고의 시대악기 앙상블 듣는다"

이한수 기자 | 입력 : 2023/11/27 [13:31]

▲ '한화클래식 2023'이 오는 12월 12일, 1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 한화그룹 제공     ©이한수 기자

 

한화클래식 2023, 12월 12~13일 열려

바로크 앙상블 리더 '지오반니 안토니니' 내한

 

클래식 공연 브랜드 '한화클래식 2023'이 오는 12월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27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한화클래식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공연으로 올해는 '한화클래식 2023 Unity: 일 자르디노 아르모니코 & 아비 아비탈'이라는 공연명으로 진행된다. 

 

한화클래식은 고음악이라는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한 마음으로 일관성 있게 10년의 여정을 걸어왔다. 이러한 한화클래식의 뜻과 지향점을 강조하고 통합, 하나됨의 가치를 전하기 위해 올해 공연에는 'Unity(통일성)'라는 부제를 붙였다.

 

이번 공연의 초청 아티스트는 이탈리아 바로크 앙상블 리더 중 가장 혁신적인 활동을 보여주는 '조반니 안토니니(Giovanni Antonini)'와 그가 이끄는 '일 자르디노 아르모니코(Il Giardino Armonico)', 그리고 세계적인 만돌린 연주자인 '아비 아비탈(Avi Avital)'이다. 

 

1985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조반니 안토니니와 일 자르디노 아르모니코는 지금까지도 최고의 시대악기 앙상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세계적인 만돌린 연주자 아비 아비탈은 클래식 아티스트로서는 최초로 그래미상 후보에 오른 절대적인 입지의 인물이다. 

 

한화그룹은 2013년부터 자체 클래식 음악 브랜드 한화클래식을 진행, 클래식 음악 중에서도 고음악 분야의 최고 음악가들을 초청해왔다. 2013년 바흐 음악의 대가 헬무트 릴링을 시작으로 카운터테너 안드레아스 숄과 잉글리시 콘서트(2018), 조르디 사발과 르 콩세르 데 나시옹(2019) 등 세계적인 거장들을 무대에 올려 큰 찬사를 받아왔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중에는 소프라노 임선혜, 바리톤 김기훈(2020)과 소프라노 서예리 등 한국 출신 바로크 음악가들과 관객들과의 접점을 마련하며 명맥을 이어왔고 2022년에는 소프라노 율리아 레즈네바와 베니스 바로크 오케스트라가 내한했다. 

 

올해 10주년을 맞이하는 한화클래식은 더 많은 관객들이 가격 부담 없이 좋은 공연을 볼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티켓 가격을 전석 3만5000원으로 낮췄다.

 

문화저널21 이한수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cjk@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