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 앞둔 일본 ‘비용에 한숨’…‘탈락’ 차라리 잘됐다

이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5:39]

엑스포 앞둔 일본 ‘비용에 한숨’…‘탈락’ 차라리 잘됐다

이한수 기자 | 입력 : 2023/11/30 [15:39]

▲ 오사카·간사이 엑스포 캐릭터 '먀쿠먀쿠' / 일본국제박람회협회 제공


러시아·멕시코 등 엑스포 불참 선언

日 엑스포 개최 비용만 약 2조 7997억 원

'엑스포 필요없다' 68.6%

 

2030 부산 엑스포 개최가 불발된 가운데, 일본이 '2025년 오사카·간사이 엑스포'를 앞두고 자금난 등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경제 파급 효과가 2조엔(한화 약 18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일부 국가의 참가 철회 선언으로 분위기가 좋지 않다. 이렇게 되자 국내에서도 부산 엑스포 불발이 오히려 낫다는 의견도 나온다.

 

30일 NHK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8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173차 총회에서 러시아가 엑스포에 불참한다고 통보했다. 러시아 측은 "주최국과의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불참 의사를 밝혔다. NHK는 "구체적인 불참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관련해 비판한 일본·서구에 대한 반발일 가능성이 있다"고 해석했다.

 

문제는 지난 14일 멕시코와 에스토니아도 불참 의사를 밝혔다는 점이다. 양국은 공사비 급등을 이유로 엑스포장 내에 임시 건물인 국가관(파빌리온)을 건설하려던 계획을 철회했다.

 

오사카·간사이 엑스포는 등록엑스포인 만큼 주요 국가들이 자국의 비용으로 국가관을 건설할 수 있다. 보통 참가국이 비용을 내서 만드는 '타입 A', 엑스포 주최 측이 준비한 건물을 참가국이 활용하는 '타입 B', 많은 참가국이 함께 이용하는 '타입 C' 등이 있다. 

 

타입A의 경우 현지에서 건축물을 짓기 위해 규정과 법을 따라야 하는 만큼 현지 업체와 협업이 필수적이다. 때문에 건축, 설계, 디자인 등 업계가 경제적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멕시코와 에스토니아는 타입A를 신청했다가 철회한 것이다. 일본 건설업계에 따르면, 타입A를 신청한 60개 국가 중 지난 10일까지 관련 계획서를 제출한 나라는 24개 국가에 블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일본은 건설 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에 따른 건설비 급증 문제에 직면해있다. 이번 2030 엑스포 개최지로 선정된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우 엑스포 참가국의 국가관을 모두 공짜로 지어주겠다는 조건을 내걸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에 더해 지미 하나코 엑스포담당상(장관)은 지난 27일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에서 "엑스포 개최 장소 정비 비용인 2350억 엔 외에 전시장 건설 비용이나 개발도상국 지원 등 추가 부담이 837억 엔 더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가 부담 837억 엔은 정부가 참가하는 전시장인 '일본관' 건설비 약 360억 엔, 개도국 참가 지원 240억 엔, 안전 확보 비용 199억 엔, 홍보 비용 38억 엔 등이다.

 

현재까지 엑스포 개최 비용만 모두 3187억 엔(한화 약 2조 7997억 원)이 들어가는 셈이다. 아베 신조 내각 당시 예상 비용은 1250억 엔이었다.

 

일이 이렇게 되자 일본 국민들의 반응도 좋지 않다. NHK가 최근 유권자 1224명을 대상으로 엑스포 예산 증액에 대해 조사한 결과 '납득할 수 없다'는 답변이 77%에 달했다. 교도통신이 지난 3∼5일 10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도 '엑스포가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이 68.6%로 집계됐다.

 

문화저널21 이한수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cjk@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