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혁신위 조기 해산…“주류 희생안 부결”

신경호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15:43]

국민의힘 혁신위 조기 해산…“주류 희생안 부결”

신경호 기자 | 입력 : 2023/12/07 [15:43]

 

▲ 지난달 1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김기현 당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면담을 갖고 밝은 표정으로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 국민의힘 제공

 

국민의힘 혁신위원회가 출범한 지 42일 만인 7일 조기 해산했다.

 

혁신위는 10·11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참패 이후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의 혁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10월 26일 출범해 이달 24일까지로 활동기한을 정한 바 있다.

 

혁신위는 '1호 혁신안'으로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준석 전 대표와 홍준표 대구시장 등에 대한 징계 해제를 건의해 관철했고,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포기나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컷오프(공천 배제) 등의 혁신위 제안도 당 총선기획단에서 수용됐다.

 

하지만 지역 중진, 친윤 인사들의 불출마나 험지 출마 혁신안을 놓고 당 주류들과 마찰을 일으켜왔다. 빠르게 현안들을 치고 나가려는 혁신위와 시기와 절차를 중요시 여기는 당 지도부 간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은게 컸다.

 

인요한 혁신위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여의도 당사에서 마지막 회의를 마치고 "국민 눈높이에서 국민이 뭘 원하는지를 잘 파악해서 우리는 50% 성공했다"며 "나머지 50%는 당에 맡기고 기대하며 좀 더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혁신위는 오는 11일 최고위원회의에 혁신안을 최종 보고한 뒤 혁신위 활동 내용을 담은 백서를 제작하기로 했다.

 

문화저널21 신경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