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해 공무원 피살 은폐·왜곡 의혹에 "숨길 진실은 없다"

신경호 기자 | 기사입력 2023/12/07 [15:52]

국민의힘, 서해 공무원 피살 은폐·왜곡 의혹에 "숨길 진실은 없다"

신경호 기자 | 입력 : 2023/12/07 [15:52]

정권 차원의 치밀한 조작, 대국민 사기극

진실 밝히지 못하면 국가 존재 이유 없어

 

국민의힘은 7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정권 차원의 치밀한 조작,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날 감사원은 문재인 정부가 지난 2020년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당시 상황을 방치하고, 사건 이후에는 관련 사실을 은폐, 왜곡했다는 최종 감사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숨길 수 있는 진실은 결코 없다”며 “은폐하고자 했던 그날의 진실이 하나 둘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감사원 결과 당시 문재인 정부가 상황을 방치하고, 사건 이후에는 관련 사실을 은폐·왜곡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우리 국민의 생명을 끝까지 지켜내지 못했던 것도 모자라 불명확한 근거를 바탕으로 ‘자진 월북’ 몰이의 정황도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실체적 진실은 국가 기관의 방치, 보고 누락 및 삭제, 각종 증거에 대한 분석 결과의 왜곡, 증거의 취사선택, 조직적 은폐 시도, 월북 근거 조작 등 정권의 주도하에 치밀하게 조작된 ‘대국민 사기극’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진상을 밝혀달라는 유가족의 호소에 사건 관련 재판 문서까지 ‘대통령지정기록물’로 분류해 꼭꼭 숨기는 비열함까지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미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 등 20명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 요청으로 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그날의 사건을 은폐하려던 관련 책임자들은 반드시 엄중한 죗값을 치러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성역 없는 수사로 끝까지 진실을 밝혀내야 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의 억울한 죽음 앞에 진실을 밝히지 못한다면 국가의 존재 이유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화저널21 신경호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