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명 모인 설맞이 음악회…이철규 "문화의 힘이 곧 국민의 힘"

이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21:51]

1천명 모인 설맞이 음악회…이철규 "문화의 힘이 곧 국민의 힘"

이한수 기자 | 입력 : 2024/02/02 [21:51]

▲ 축사하는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 문체부 제공

 

"우리 문화예술·체육·관광인이 마음껏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열심히 하겠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은 2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2024 설맞이 음악회 & 신년 인사회'에서 "문화예술의 힘이 곧 국민의 힘이고, 대한민국의 힘"이라며 이같이 약속했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우리의 정수와 얼이 담긴 전통 문화예술로 2024년 새해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의 힘찬 비상을 기원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날 국내 문화예술인, 체육인, 관광인 1000여 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 의원은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이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던 세계인들이 이제는 우리의 문화예술을 통해 알아보고 부러워한다"며 "문화예술 덕분에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세계인으로부터 사랑받고 존경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함께 자리한 유인촌 문체부 장관에게 "대한민국 문화예술·체육·관광을 위해 큰일을 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 문체부 제공

 

문체부, '우리의 소리' 설맞이 음악회 개최

문화예술·체육·관광인의 힘찬 비상 기원

신구·박태환 등 1000여 명 한자리에

 

'설맞이 음악회'에 앞서 진행된 '신년 인사회'에서는 국립국악원의 정악단과 민속악단이 대취타와 길놀이(사자춤)로 참석자들을 환영했다. 이날 한복을 입고 참석한 유 장관은 장미란 2차관과 함께 문화예술계 신수정·신달자·박정자·신구·박근형·김동건·신영희·이정길, 체육계 이에리사·박태환·이상화·신아람 등 참석자들과 덕담을 주고받았다. 국민의힘 이철규·김승수·이용 의원과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도 참석했다.

 

이어서 진행된 '설맞이 음악회'는 대한민국 전통예술을 대표하는 국립극장과 국립국악원이 함께 마련했다. 국립창극단·국립국악관현악단 등 국립극장의 2개 예술단체와 정악단·민속악단·창작악단 등 국립국악원의 3개 예술단체, 국립부산·민속·남도국악원의 118명이 협력해 다채로운 전통예술 선사했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이 '비나리'로 앞길의 행복을 빌며 음악회의 막을 올렸다. 이어 국립부산국악원 무용단이 '금회북춤'으로 풍요를 기원하고, 국립국악관현악단과 국립국악원 단원이 모여 완성한 67인조 연합오케스트라가 도전과 희망을 노래하는 곡 '프론티어'를 연주했다. 67인조 연합오케스트라는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악장과 함께 태평소 협주곡 '호적 풍류'로 무대도 꾸몄다. 

 

국립창극단과 국립국악원, 국립민속국악원, 국립남도국악원, 국립부산국악원도 '남도창과 관현악'으로 뭉쳐 풍성한 우리 남도민요를 전했다. 음악회의 마지막은 국립국악원 민속악단과 함께 사물놀이 협주곡 '신모듬' 3악장으로 장식했다. 앙코르 무대에선 전 출연자들이 '아리랑 연곡'을 합창했다.

 

이날 유 장관은 "이번 '설맞이 음악회'는 대한민국 전통 예술인들의 '우리 소리'로 문화예술·체육·관광인이 함께할 수 있도록 처음 기획한 것"이라며 "민족 최대의 명절 설날을 앞두고 올해 갑진년에 상서로운 푸른 용의 기운을 받아 K-컬처가 대한민국 모든 지역과 전 세계로 생동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 체육인들이 파리올림픽을 비롯한 현장에서 땀 흘린 노력의 결실을 거두기를, 우리 관광산업이 회복을 넘어 관광대국으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문화저널21 이한수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cjk@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 Cha 2024/02/05 [09:00] 수정 | 삭제
  • 이철규의원님의 "문화의 힘이 곧 국민의 힘" 지적이 돋보이네요. 아자 아자 화이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