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화이트 타로 라떼’ 일주일 만에 누적 판매량 30만 잔

박정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2/08 [15:42]

스타벅스, ‘화이트 타로 라떼’ 일주일 만에 누적 판매량 30만 잔

박정섭 기자 | 입력 : 2024/02/08 [15:42]

 스타벅스 제공

스타벅스 코리아(대표이사 손정현)는 "지난 1일 스프링 프로모션 음료로 선보인 ‘화이트 타로 라떼’가 출시 일주일 만에 누적 판매량 30만 잔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화이트 타로 라떼는 구황작물인 ‘타로’를 활용해 개발한 것으로, 카페인이나 색소가 첨가되지 않아 공복에도 부담 없이 즐기기 좋을 뿐만 아니라 작은 타로 알갱이를 더해 씹는 재미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화이트 타로 라떼는 출근길 든든한 한끼 식사 대용식을 찾는 직장인 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허기를 달래는 부모들의 간식용 키즈 메뉴로도 안성맞춤이다. 실제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3시간 동안 판매되는 양은 전체의 25%에

달한다.

 

특히, 스타벅스는 화이트 타로 라떼에 블랙티 커스텀을 추가하면 동일 음료를 ‘타로 밀크 티’로도 즐길 수 있도록 메뉴를 고안했다.

 

스타벅스측은 "논커피(non-coffee)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이유는 스타벅스가 커피가 아닌 다른 종류의 음료를 즐기고 싶어하는 고객 니즈를 반영해 티(Tea), 블렌디드 등 논커피 히트 음료 개발에 힘을 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스타벅스가 지난 2023년 한 해 동안 판매된 제조음료 실적을 분석한 결과, 논커피 음료들이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며 판매량 상위 10종 중 총 3종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TOP 10 음료에 논커피는 지난 2022년 ‘자몽 허니 블랙 티’, ‘딸기 딜라이트 요거트 블렌디드’ 2종에서 이듬해 ‘유자 민트 티’가 추가되며 총 3종으로 늘어났다.

 

스타벅스 대표 음료로 자리매김한 ‘자몽 허니 블랙 티’는 지난해 말 기준 출시 8년 만에 누적 판매량 8천만 잔을 넘어서며 1억잔 판매를 목전에 두고 있으며, ‘딸기 딜라이트 요거트 블렌디드’는 지난해 전년 대비 20% 이상 더 판매되며 종합 순위가 껑충 뛰었다.

 

티(tea)에 각종 부재료를 섞어 만든 ‘티 베리에이션(Tea Variation)’ 음료인 ‘유자 민트 티’가 지난해 새로 이름을 올렸다. 해당 제품은 전남 고흥군의 특산품인 유자를 활용해 만든 것으로 산뜻한 민트 티에 달콤한 유자가 기분 좋게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지난 한 해 동안 스타벅스에서 100만 잔 이상 판매된 밀리언셀러 음료는 50종이 넘는다. 이 중 에스프레소가 첨가되지 않은 논커피 음료는  20여 종으로 이 비중은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저널21 박정섭 기자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홈페이지 하단 메뉴 참조 (ad@mhj21.com / cjk@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